서산시, 2020 마을만들기 소액사업 ‘호응’

민옥선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2 14:25: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곡면 산성1리 주민들이 마을회관에서 마을만들기 소액사업으로 추진한 우편함과 문패를 들어보이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서산시)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 서산시가 건강한 마을공동체 형성과 주민역량 강화를 위해 추진한 ‘2020 마을 만들기 소액사업’이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이 사업은 주민 스스로가 지역 여건에 맞는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할 수 있도록 소규모 사업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본격적인 마을만들기 사업에 앞서 주민 간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경험과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사업의 목표다.

시는 신규마을 발굴과 공모를 통해 부석면 간월도리와 지곡면 산성1리 등 8개 마을에 500만 원씩 총 4,0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하고 이 마을은 지난 4월부터 주민들 스스로가 마을 여건에 맞는 모델을 발굴해 계획을 작성하고 사업을 추진했다.

음암면 성암리와 지곡면 산성1리는 훈훈하고 사람 사는 냄새 나는 마을을 만들자는 취지로 각 가구에 우편함과 문패를 제작해 배부했으며 성연면 예덕2리는 깨끗한 마을을 만들기 위해 쓰레기 분리 수거함을 제작 집집마다 나눠줬다.

김종길 시민공동체과장은 “사업비는 크지 않지만 이번 사업이 마을을 변화시키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주민이 마을의 진정한 주인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을만들기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