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아람코, 中위안화 회사채 발행하나… 도전받는 '달러 패권'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3 13:43: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의 석유시설 (사진=연합뉴스/EPA)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석유기업 아람코가 중국 위안화 표시 회사채 발행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원유시장에서 중국의 영향력이 더 강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1일(이하 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유라시아타임스 등에 따르면 최근 일본 경제매체 니케이는 아람코가 위안화 표시 회사채 발행을 고려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아직 구체적인 내용은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외신들은 아람코가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위안화 표시 회사채를 발행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람코는 지난 17일 80억 달러 규모의 미국 달러화 표시 회사채를 발행했다.

지금까지 원유 결제가 달러화로 이뤄졌다는 점을 고려하면 아람코가 위안화 표시 회사채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고 밝힌 것은 원유시장에서 그만큼 위안화의 위상이 커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페트로 달러’의 자리를 ‘페트로 위안’이 천천히 잡아먹고 있는 것이다. 미국 싱크탱크 이머지85의 조셉 다나 선임에디터 등은 미국과 중국 간 무역갈등이 시작되기 훨씬 전부터 중국은 ‘달러 패권’에 도전하려고 했다고 설명한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셰일가스 혁명 등으로 인해 원유 순수출국으로 돌아선 상황에서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인 중국이 향후 원유시장에서의 영향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예상한다. 중국이 원유시장에서 '큰 손'으로 떠오르면 산유국들도 중국의 눈치를 봐야하는 것이다. 

이를 반영하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동에서의 미군 철수를 명령하는 등 중동에서 발을 빼려는 반면, 중국은 사우디를 비롯해 이라크, 파키스탄 등 중동 국가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중동 원유에 더 이상 의존할 필요가 없어진 미국은 중동에 이전만큼 관여하지 않으려는 상황에서 중국이 러시아와 함께 중동 정세를 재편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중국은 ‘일대일로’의 해상운송 루트 중 중동 원유를 파키스탄, 미얀마를 통해 들여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중국은 올해 1월부터 현재까지 사우디로부터 일일 평균 약 160만~170만 배럴(bpd) 규모의 원유를 수입했고, 같은 기간 러시아산과 이라크산 원유 수입량은 각각 170만 배럴, 120만 배럴에 달했다.

다만 사우디가 중국과 얼마나 깊은 관계를 맺을지는 확실치 않다. 사우디와 이란은 대표적인 라이벌 관계인데 중국이 이란과도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싱크탱크 아틀란틱협의회 산하 글로벌에너지센터의 랜돌프 벨 디렉터는 “걸프만 지역에서 중국의 영향력이 강해지고 있냐고? 그건 당연한 것”이라며 “다만 중국이 이란산 원유도 들여오는 만큼 군사적 관계에 있어서 사우디는 미국이 여전히 필요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왕이 부장 방한 바라본 中전문가들… "한중일 협력 기대"2020.11.26
시진핑 中주석도 바이든 당선 축하… 푸틴이 주저하는 이유2020.11.26
'금산결합' 추진하는 인도 중앙은행… S&P '반대표'2020.11.24
코로나19로 흔들리는 中일대일로… 커지는 신흥국 '신용 리스크'2020.11.24
바이든, 재무장관에 옐런 전 연준의장 지명… 투자자들이 환호한 이유는2020.11.24
힌두인과 무슬림의 키스라니… 인도, 넷플릭스 '수터블 보이' 장면에 충격2020.11.23
괴롭힘 당하면 어쩌지… 호주 유학 포기하는 中학생들2020.11.23
사우디 아람코, 中위안화 회사채 발행하나… 도전받는 '달러 패권'2020.11.23
중국 당나라 황제도 벌레 먹었다?… 中네티즌들 '분노'2020.11.23
'부채함정' 비판받는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 中 '발끈'2020.11.22
美가 버린 CPTPP 가입 의사 밝힌 中… 속내는?2020.11.22
원유시장 '큰손' 中… 최대 수입처는 사우디·러시아2020.11.20
중국 내 美기업인들 "트럼프보다는 바이든… 대선 결과 긍정적"2020.11.20
솔로가 더 편한 중국 청년들… "시간과 돈 쓰기 싫어요"2020.11.20
한국, 아시아서 4번째로 영어 잘하는 국가… 1위는 어디?2020.11.19
대만, '친중' 방송사 폐지… 중국 견제의 일환?2020.11.19
"트럼프의 '美中 디커플링 전략'은 실패… 동맹관계까지 위협"2020.11.19
美거주 중국인들이 바이든 정부를 바라보는 속내2020.11.19
중국 고등학생 10명 중 9명 '안경잡이'… 청소년 근시 문제 '심각'2020.11.17
中, 트럼프 임기 마지막 행보 예의주시… "바이든과 소통해야"2020.11.17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