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지역특화 브랜드쌀 품종개발 ‘박차’

최종만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3 14:05: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외래품종 대체’, 지역 특화된 벼 품종 개발

 

[아시아타임즈=최종만 기자] 인천 강화군이 23일 화도면 덕포리 시험포장에서 외래품종 대체 강화 지역적응 벼 품종 육성 사업에 대한 평가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군은 강화섬쌀의 안정적 생산과 브랜드 가치 향상을 위해 추청, 고시히까리 등 벼 외래품종을 대체하고, 농가와 소비자가 원하는 고품질의 고부가가치 쌀을 생산한다는 방침이다.

강화군의 경우 타 시군에 비해 외래품종이 20%이상으로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고, 삼광벼 등 일부 품종에 지나치게 편중돼 있는 상황이다.

군에서는 관내에 외래품종을 대체할 수 있는 새로운 품종 육성을 위해 지난 1월부터 국립식량과학원(중부작물부, 철원출장소) 및 경기도농업기술원과 함께 지역에 특화된 품종 육성을 시작하는 한편, 지난 16일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에 의해 8계통을 1차 선발했다.

이번 평가회에 유천호 군수를 비롯해 농업인과 유통관계자가 한자리에 모여 지역 특화된 벼 품종 1차 선별 결과를 토의하는 현편 쌀 재배와 유통에 관한 정보를 교환했다.

군은 1차 선발된 품종에 대해 수량성과 밥맛 검정을 통해 2차 선발을 진행해 내년에 2년차 지역적응 시험에 들어갈 계획이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강화군만의 차별화된 벼 품종을 개발해 강화섬쌀의 경쟁력을 한층 높이겠다”며 “오래도록 강화지역 대표 쌀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품종 선정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