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공공도서관 내달 2일까지 임시휴관

강성규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6 13:09: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강성규 기자] 오산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26일부터 내달 2일까지 공공도서관 7개소와 작은도서관 3개소 등 지역 공공도서관 10개소가 휴관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대상 도서관은 중앙, 꿈두레, 소리울, 초평, 햇살마루, 양산, 청학 공공도서관과 오산고현초꿈키움, 쌍용예가, 무지개 공립작은도서관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감염증의 지역사회 유입차단을 위해 선제적인 대응차원에서 도서관 휴관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성규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