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룰라 김지현, 결혼 4년차… 고1·중2 아들 공개

윤진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1 13:04: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아시아타임즈=윤진석 기자] '미운 우리 새끼' 룰라 김지현이 결혼 4년차의 일상을 공개한 가운데 남편의 재혼으로 아들이 생겼다고 고백해 화제가 됐다.

20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상민이 채리나, 바비킴과 함께 김지현의 집을 찾았다.

 

김지현은 "큰 애가 고1이고 작은애가 중2다"라고 말했다. 이에 바비킴은 "너 애가 있었느냐"고 말했다. 

 

이상민은 "지금 결혼한 남편에게 두 아이가 있었다"고 설명했고, 김지현은 "내가 숨기려고 한게 아니다. 말할 타이밍을 놓치기도 했다"며 "아이들의 의견도 중요했고, 자연스럽게 말하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김지현은 두 아들을 키우는 고충을 털어놨다. "우리 아들도 중2병이 있더라. 자기 사생활을 터치하지 말라고 말하더라"며 "처음에는 당황했다. 그런데 이제보니 사춘기를 겪는 중2아이들이 다 똑같이 그런다는걸 알고 안심했다"고 전했다. 

 

채리나는 "아이도 없는 내게 고민을 털어놓았다"고 거들었다. 

 

김지현은 "아이들을 학교 보내는게 내 일과 중에 가장 큰 부분이다. 아이를 키우면서 엄마의 마음을 느끼게 됐다. 철이 들었다"며 엄마의 일상도 덧붙였다.

또한 이날 김지현은 딸을 가지기 위해 시험관 시술을 7번 했다며 "의사가 몸은 건강한데 나이가 문제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김지현은 "나이가 들수록 난자의 개수가 줄어든다고 하더라"라며 "내가 4년만 빨랐어도 편했을 거라고 했다"고 밝혔다. 

 

김지현은 "나중에 후회하지 않도록 힘들어도 노력 중"이라며 "막내 하나만 낳으면 더 이상 바랄게 없다. 주시면 감사하고 아니면 어쩔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진석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