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선수 출신 위대한 도전장에 명현만 "혼쭐을 내주겠다"

윤진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04-23 13:10: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명현만 유튜브 캡처
[아시아타임즈=윤진석 기자] 전직 프로야구 선수인 위대한(34)이 입식격투기 MAX FC 헤비급 챔피언 명현만(36, 명현만멀티짐)에게 도전장을 낸 가운데 명현만이 "지옥을 선물해 주겠다"며 도전을 받아드렸다.

 

명현만은 22일 "위대한 씨가 전화가 왔다"며 "'결투를 신청한다'며 전화가 왔다"고 입을 열었다.

 

명현만은 "갑자기 연락이 와서 대수롭지 않게 웃어 넘기려 했는데 다시 생각해 보니 괘씸한 마음이 든다"며 "위대한은 자신의 범죄 이력에 대해서는 제대로 된 사과나 반성도 없이 장난스럽게 격투기 컨텐츠를 만들고 있다. 먼저 연락이 왔으니 그냥 지나치지 않겠다"고 밝혔다.


명현만은 "나는 프로 선수이다. 명분 없는 싸움은 하지 않는다. 조건을 걸겠다. 만약 위대한이 스파링에서 내게 3라운드를 버텨내면 해외 메이저 단체 시합으로 예정되어 있는 내 경기의 개런티 모두를 위대한에게 주겠다. 개런티 규모는 원화로 수천만원 수준”이라고 밝혔다.

 

또한 명현만은 “대신 위대한이 3라운드를 버텨내지 못하면 자신에게 피해를 입었던 피해자들을 향해 공식적으로 진심 어린 사죄를 해야 한다"며 "나에게 도전할만한 배짱이라면 과거의 잘못을 진심으로 뉘우치는 용기도 있으리라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명현만과 위대한의 스파링 일정은 조율 중으로 복싱 룰로 치러질 예정이며 같은 온스의 글러브를 착용하고 3분 3라운드로 진행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위대한은 촉망받던 야구 선수에서 범죄이력이 드러나며 프로팀에서 방출 당했고 이후에도 각종 크고 작은 범죄와 연루되며 세간에 이름이 오르내린 바 있다. 이후 위대한은 격투기 관련 훈련과 스파링 콘텐츠를 만들며 여전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진석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