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 신속대응

권대엽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2 11:27: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권대엽 기자] 가평군은 지난 18일부터 주소지 읍면사무소에서 군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군은 신속한 지원을 위해 본청 및 읍면별 합동 근무자를 요일별로 편성해 현장근무에 나서고 있다.

현장신청은 7월말까지 이뤄지며 공적마스크 5부제 운영방식과 동일하게 월요일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1.6, 화요일은 2.7, 수요일은 3.8, 목요일은 4.9, 금요일은 5.0번인 사람이 방문하면 된다.

신분증을 지참해야 하며, 세대원의 대리 신청도 가능하다.

신청 후에는 10만원이 충전되어 있는 기프트카드가 주어지며, 올해 9월말까지 관내 모든 사업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단, 관외·온라인결재·유통·사행성 업종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군 재난기본소득 현장 접수와 더불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도 이달부터 읍면사무소를 통해 함께 신청을 받고 있다. 앞서 지난달부터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도 이뤄지고 있다.

가평군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각각 10만원씩 주어지며,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이를 제외하고 1인가구는 34만8000원, 2인가구는 52만3000원, 3인가구는 69만7000원, 4인가구는 87만1000원이 지급될 예정이다.

군은 재난기본소득 및 정부 재난지원금 병행 지급에 따른 군민 혼란 최소화를 위해 현수막, 전단지, 영상물, 홈페이지, SNS 등 다양한 홍보매체를 통해 안내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재난기본소득이 지역경제를 살리는 단비와 같은 역할이 되는 만큼 대상주민들에게 신속하게 주어질 수 있도록 근무에 만전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