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삭하고 새콤달콤"…홈플러스, 올해 첫 '엔비사과' 출시

임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7 13:27: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임서아 기자] 홈플러스는 올해 충남 예산에서 재배한 '엔비사과' 첫 상품을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엔비사과는 전 세계 10개국에서만 재배하고 35개국에서만 판매하는 품종으로 뉴질랜드가 종자에 대한 지식재산권을 소유하고 있다. 각 대륙 별로 엔비사과를 심을 수 있는 할당량을 제한해 품질을 관리하고 있는데 아시아에서는 현재 한국만 낙점을 받아 키우고 있다. 

▲ 홈플러스가 올해 충남 예산에서 재배한 '엔비사과' 첫 상품을 출시한다./홈플러스
엔비사과는 과육 조직이 치밀해 같은 크기의 일반 사과에 비해 더 무거우며 산소가 침투할 틈이 적어 껍질을 벗겨놔도 갈변하는 속도가 느리다. 이 덕분에 다른 품종과 비교했을 때 더욱 단단하고 아삭한 식감을 자랑한다.

통상 14브릭스(Brix) 이상의 사과가 고당도 사과로 분류되는데 엔비사과는 평균 15브릭스에서 18브릭스의 높은 당도를 보이며 달면서도 새콤한 맛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최근 엔비사과의 인기 역시 급속도로 상승하고 있다. 작년 홈플러스에서 엔비사과 매출은 전년 대비 97% 신장했으며 산지 역시 예산을 시작으로 강원 홍천, 충북 보은 등 엔비사과 재배에 적합한 기후를 가진 지역 중심으로 빠르게 확대되는 중이다.

홈플러스는 협력업체 및 생산 농가들과 계약 재배를 통해 올해 취급 물량을 대폭 늘려 지난해 65톤의 10배 이상인 740톤 물량을 확보했다. 23일까지한 봉(5입~9입)당 8990원에 판매하며 이후 3월까지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전형욱 홈플러스 과일팀 바이어는 "이번 물량 확대로 기존 품종 대비 더 아삭하고 새콤달콤한 엔비사과를 고객들이 보다 손쉽게 구매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 국민들에게 사과는 1년 내내 소비하는 중요한 과일인 만큼 앞으로도 우수한 품질의 다양한 사과를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서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