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증증환자 9명 중 1명 인공호흡기…"심각한 상태"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2 13:33: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 1명이 인공호흡기를 쓸 정도로 심각한 상태로 확인됐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사진)은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국내 환자 중) 1명은 인공호흡기를 사용하고 있어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부본부장은 "아주 심각한 상태는 아니지만, 중증이라고 판단되는 환자 즉, 산소마스크를 사용하고 있는 환자도 8명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공호흡기는 스스로 호흡할 수 없는 환자에게 주로 쓴다. 반면, 산소마스크는 스스로 호흡은 할 수 있지만 폐렴 등의 증상으로 산소 포화도가 떨어졌을 때 시행하는 경우가 많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환자는 총 346명이다.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환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청도 대남병원과 관련해서는 사망자 2명이 확인됐다. 이후에도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