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 “감귤정책, 양에서 맛으로 전환하라”

박창원 기자 / 기사승인 : 2019-12-24 13:59: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정책·예산 전면 재검토 등 감귤 위기 극복 위한 강도 높은 대책 요구
[아시아타임즈=박창원 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4일 “감귤산업은 이제 양이 아니라 맛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예산부서와 농협, 관련 단체들과 내년도 감귤 예산을 전면 재검토하고, 맛에 중점을 둔 맞춤형 대책을 세울 것”을 지시했다.

원 지사는 “1차 산업이 가지고 있는 비중과 감귤의 상징성을 봤을 때 감귤산업이 무너지는 것은 결코 좌시할 수 없다”며 올해산 감귤의 수급 안정과 향후 안정화를 위한 강도 높은 대책을 요구했다.
 

특히 “맛없는 감귤을 생산하고, 선별이 안 되어 그냥 내보내고, 소비지에 가서 가격이 떨어지면 예산을 투입해야 하는 악순환은 이제 그만 해야 한다”며 “양으로 들어가는 예산을 맛을 높이는데 집중적으로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맛이 없다는 이미지를 회복하고 가격을 높일 수 있도록 기간목표를 잡고 대대적인 판촉행사를 진행할 것”을 당부했다.
 

더불어 “수확단계와 출하 시 선별검사, 유통에서의 판촉행사 등을 통해 이후에 집중 출시되는 만감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일이 없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도 주문했다.  

이날 주간정책 조정회의는 올해산 노지감귤이 태풍과 잦은 비 날씨 등으로 평년에 비해 당도가 낮고, 5㎏기준 6천원 이하로 가격이 형성됨에 따라 감귤 산업의 위기를 타개할 대책이 시급하다는 분위기에서 마련됐다.

원활한 노지 감귤 유통 처리와 감귤 산업을 위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김성범 감귤연합회장, 김종석 전 위미 농협장, 이춘협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 감귤지원단장도 함께 자리했다.

회의에서는 제주감귤의 위기 극복을 위해 당도 높은 고품질 감귤 생산에 주력해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김성범 제주감귤연합회장은 “어떻게 고품질 감귤을 생산하고 이를 유도할 것인가가 관건”이라고 운을 띄웠다.

 

김 연합회장은 “소비자는 당도 높은 타 수입과일에 손이 먼저 가는 게 현실”이라며 “행정에서는 당도 높은 감귤 생산을 위해 보다 장기적인 계획을 가지고 과감하게 투자한다는 입장에서 원지정비사업과 신품종 도입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춘협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 감귤지원단장은 소비지에서의 소비 둔화를 시급한 문제로 꼽으며 “출하량을 줄이는 것뿐만 아니라 소비촉진 행사를 병행하는 투트랙 전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주도는 예비비 등 60억 원을 긴급 투입해 상품과인 2L(67㎜ 이상~71㎜ 미만) 규격 2만 톤을 전량 수매해 시장에서 격리하고 있다. 또한 2S(45㎜ 이상~49㎜ 미만) 미만 소과 3만 톤을 추가로 가공용 수매 처리하는 방법으로 가격 회복 대책을 추진 중이다.
 

2L과와 2S미만 시장격리 사업 발표 후 도매시장 가격은 5㎏당 6300원까지 상승하고 있는 추세다.  

이와 함께 도에서는 행정시와 함께 비상품감귤 유통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도내 전선과장 집중단속도 실시중이며, 대형 마트를 중심으로 한 할인 및 판촉행사도 병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