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운송용역 입찰담합…CJ대한통운·한진 등 7곳 과징금 460억원

조광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3 14:25: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포항제철소 냉연부 제품 전경. 사진=포스코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포스코의 철강제품 운송용역 입찰에서 지난 18년 동안 담합한 CJ대한통운 등 7개사가 거액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3일 2001년부터 2018년까지 포스코가 실시한 3796건의 철강제품 운송용역 입찰에서 담합한 7개 회사에 총 460억4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회사별 과징금을 보면 CJ대한통운 94억5500만원, 삼일 93억4000만원, 한진 86억8500만원, 동방 86억4100만원, 천일정기화물자동차 80억700만원, 천일티엘에스 2300만원, 해동 18억9000만원 등이다. 
 

포스코는 2001년부터 철강 제품을 운송할 사업자를 수의계약 대신 경쟁입찰 방식으로 선정해 왔는데 7개사는 물량을 종전 수준으로 수주하면서 보다 높은 가격을 받기 위해 2001년 최초의 입찰부터 담합을 해왔다. 
 

이들은 협의체를 결성한 후 각 회사가 낙찰받을 물량의 비율을 사전에 정한 다음 합의 내용이 실현될 수 있도록 회의실에 모여 응찰가격을 공동으로 결정했다.

공정위는 운송 물량 사전배분·응찰가격 담합 등의 행위를 하지 말라는 내용의 시정명령도 부과할 예정이다.
 

공정위는 "이번 조치를 받은 대상은 한국의 대표적인 물류 기업"이라며 "철강재 운송시장을 넘어 다른 시장에서 나타날 수 있는 담합을 예방해 운반비를 절감시키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분기 최대 성적표 받은 CJ대한통운, 상반기 택배 물동량 8억개 돌파(종합)2020.08.07
택배업계 1위 CJ대한통운, 2분기 영업이익 838억원 기록 "언택트 소비 확산 덕"2020.08.07
택배업계 1위 CJ대한통운, 2분기 영업이익 838억원...전년比 16.8%↑2020.08.07
CJ대한통운, 새 브랜드 슬로건 '‘WE DESIGN LOGISTICS'발표2020.08.04
신사업에 나선 한진 "물류·유통 분야 스타트업 발굴해 육성"2020.07.30
CJ대한통운, UAE에서 2만8000톤 초중량물 모듈 운송2020.07.30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저녁 있는 삶'위해 '물량축소 요청제'도입2020.07.28
'호텔 매각' 나선 한진...'하와이 와이키키호텔' 매각 추진2020.07.27
조원태 회장, 한진칼 지분 담보로 200억원 대출…'왜?'2020.07.23
"택배기사 8월 14일 휴가간다"…CJ대한통운·한진·롯데·로젠택배 '동참'2020.07.17
'집행유예만 3번째'...한진家 이명희 "폭력 습벽 인정"(종합)2020.07.14
'한진家' 이명희, 14일 직원 갑질 및 폭행혐의로 1심 재판…결과는?2020.07.14
포스코 운송용역 입찰담합…CJ대한통운·한진 등 7곳 과징금 460억원2020.07.13
한진, 상반기 영업이익 527억원 기록 '전년比 30.8%증가'2020.07.10
CJ대한통운 글로벌패밀리사 'CJ로킨', 중국 물류기업 TOP 50 중 49위 선정2020.07.09
코로나로 지친 택배노동자들, CJ대한통운·한진·롯데에 “택배 없는 날”호소(종합)2020.07.09
CJ대한통운 택배기사 또 과로사…"죽지 않고 일할 권리 달라"2020.07.08
CJ대한통운, 창립 90돌 엠블럼 공개…"100년 물류기업 성장" 다짐2020.07.01
조광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