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사회복지 다중이용시설 휴관

김형채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6 14:41: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형채 기자] 정읍시가 코로나-19 감염병 재난 위기 경보가‘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사회복지 다중이용시설을 임시 휴관한다.

사회복지 다중이용시설은 대부분 고령자와 아동 등 취약계층이 이용하고 시설 특성상 한 공간에 다수가 모이는 집합장소다.

시는 코로나-19 감염병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이달 26일부터 바이러스가 안정화 될 때까지 잠정 휴관 결정을 내렸다.

자원봉사센터와 사회복지관은 행사와 프로그램을 연기했고 지역자활센터 근로자들은 일시 사업을 중단하고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된 후 재가동한다.

사회복지관에서 실시하는 기초푸드 지급 대상자에 대해서는 복지관 근무직원이 직접 대상 가정으로 배달을 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

유진섭 시장은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을 막기 위한 범정부 대응에 적극 동참하고 시민 안전에 만전을 기해 나갈 방침”이라며“사회복지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전체 소독을 하는 등 방역관리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