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수출기업에 36조 이상 무역금융 추가 공급"

정상명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8 14:33: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7조7000억 규모 내수 보완방안 마련
개인사업자 세부담 12조 완화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제4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글로벌 공급망 붕괴와 거래 위축으로 타격이 극심한 수출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36조원 이상의 무역 금융을 추가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기업들이 자금문제로 수출기회를 놓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내수를 살리기 위해 추가적으로 17조7000억원 규모의 내수 보완방안을 마련했다. 문 대통령은 "민간의 착한 소비 운동에 호응해 공공부문이 앞장서 선결제, 선구매 등을 통해 3조3000억원 이상의 수요를 조기에 창출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에 따른 경영악화로 결손기업이 증가하고 700만명 가까운 개인사업자의 피해가 가중되는 상황에서 12조원 규모로 세부담을 추가 완화하는 특별한 조치도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속적으로 우리 경제의 혁신 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스타트업과 벤처기업들에 대한 맞춤형 대응방안도 마련했다"며 "저리로 자금을 추가 공급하고 특례 보증 신설과 함께 민간 벤처투자에 대한 과감한 인센티브 확대로 약 2조2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추가로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상명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