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19 사망자 1500명 넘어...확진자 7만명 육박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5 13:58: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1500명을 넘어섰다.


15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14일 하루 동안 전국 31개 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641명, 사망자가 143명 각각 늘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0시 기준 임상 진단 병례를 포함한 중국 전역의 누적 확진자는 6만6492명이고 사망자는 1523명으로 집계됐다.
 

▲중국 의료진이 14일 옥외 스포츠센터를 개조한 후베이성 우한의 쟝샤 임시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받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임상 진단 병례는 핵산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지 않아도 폐 CT 촬영을 통해 확진 범위로 분류한 것으로 후베이성이 지난 12일 통계부터 적용했다.

후베이성은 14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2420명, 사망자가 139명 각각 증가했다. 이들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중 임상 진단 병례는 각각 1138명과 34명이다. 후베이성 가운데 우한(武漢)의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1923명과 107명이다.

중국 전역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10일과 11일에는 2000명대였으나 후베이성의 통계 기준 변경으로 12일과 13일에는 1만5000명과 5000명을 각각 넘다가 12일 다시 2000명대 수준을 회복했다.

주목할 점은 후베이를 제외한 중국 전역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3일 890명을 기록한 이래 11일 377명, 12일 312명, 13일 267명, 14일 221명 등으로 11일째 감소하고 있다는 점이다.

중국 전체로 보면 코로나19 의심 환자는 8969명이다. 지금까지 완치 후 퇴원자는 8096명으로 현재 치료를 받는 총 확진자는 5만6873명이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은 51만3183명이며 이 가운데 16만9039명이 의학 관찰을 받고 있다.

중국 본토 밖 중화권의 누적 확진자는 84명이다.

홍콩에서 56명(사망 1명), 마카오에서 10명, 대만에서 18명의 확진자가 각각 나왔다. 텅쉰(騰迅·텐센트)의 15일 오전 6시 현재 집계에 따르면 해외 누적 확진자는 518명이다.

일본 253명, 싱가포르 67명, 태국 33명, 한국 28명, 말레이시아 19명, 독일·베트남 16명, 미국·호주 15명, 프랑스 11명, 영국 9명, 아랍에미리트·캐나다 8명, 필리핀·인도·이탈리아 3명, 러시아·스페인 2명, 네팔·스리랑카·핀란드·캄보디아·스웨덴·벨기에 1명 등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