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도 못 막는 태국 청년들의 반정부 시위… "주말에도 참여할 것"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2 14:40: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태국 반정부 시위에 등장한 공룡 인형들 (사진=연합뉴스/AFP)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태국에서는 반정부 시위에 참여한 학생들이 처벌 받을 처지에 놓였음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은 시위를 멈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21일(이하 현지시간) 태국 현지매체 치앙라이타임스 등에 따르면 20일 태국 경찰은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시위대에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발표한 바로 다음 날 시위에 참여한 고등학생 2명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앞서 쁘라윳 총리는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하자는 입장에서 정부의 노력에도 시위가 잦아들지 않고 있다며 필요하다면 법적 조치를 가하겠다면서 강경한 태도로 선회했다. 

각각 15세, 17세인 이 학생들은 지난달 15일 시위에 참여했다.

경찰은 이들을 소환해 시위에 참여한 이유 등에 대해 물었으며, 이들의 학부모들도 부를 예정이다. 

태국의 군부정권과 왕권체제에 반대하는 반정부 시위는 청년층이 주도하고 있으며, 학생들로 구성된 집단인 ‘배드 스튜던트’가 그 중 하나다.

이들은 두발 규정 개정을 비롯해 성추행 사건에 연루된 교육부 장관의 사퇴 등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경찰의 위협에도 어린 학생들의 의지는 꺾이지 않았다.

경찰의 조사를 받은 학생 중 17세 학생은 “‘배드 스튜던트’는 주말에도 집회를 예고하고 있으며 저는 이에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태국 수도 방콕에서는 21일 오후 학생들이 주도하는 시위가 열렸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뜨거웠던 태국 IPO 시장… 동남아 전체 유치액 '절반 이상' 차지2020.12.01
트위터, 태국 친정부 세력 계정 정지… 불붙는 'SNS 전쟁'2020.11.30
태국 국왕에게 향하는 비난의 화살… "66조원 재산 포기하라"2020.11.27
몰려드는 해외 투자자본에 태국이 울상인 이유2020.11.26
태국 여성의 외침… "학교도 성희롱 안전지대 아니에요"2020.11.24
백신 없는 반정부 시위에 태국 경제 '시름시름'… 제로금리 전망도2020.11.23
경찰도 못 막는 태국 청년들의 반정부 시위… "주말에도 참여할 것"2020.11.22
시위 강경진압 예고?… 태국 총리 "법대로 하겠다"2020.11.20
공연장으로 변한 태국 반정부 평화시위… '민중의 노래'도 등장2020.11.16
태국으로 몰리는 외국인 자금… "관광업 회복 기대감"2020.11.15
태국 불교계 "승려들 반정부 시위 참여말라"2020.11.12
태국 반정부 시위자들 망명 신청?… 美 "정치 관여 안 한다"2020.11.11
"그만 좀 찾아오세요"… 복권 당첨된 태국 승려가 절을 떠난 이유2020.11.06
이념으로 갈라진 태국 가족들… "아버지와 정치 이야기 안해요"2020.11.05
"한국산 아니에요"… 태국, 독감백신 접종 불안감에 '진땀'2020.11.03
"캄보디아서 태국 같은 반정부 시위 일어나기 어렵다"2020.11.03
"국가가 들리는데 앉아있어?!"… 학생 폭행한 태국 여성 '논란'2020.10.29
태국 반정부 시위의 숨은 주역 'SNS'2020.10.27
격화되는 태국 반정부 시위… 쁘라윳 총리, 퇴진할까2020.10.26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