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서거 11주기 추도식...권양숙 640만달러 수사, 사실상 끝나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3 14:33: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23일 오전 11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열렸다.


이날은 노 전 대통령 기일이다. 지난 2009년 5월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은 뇌물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다 자신의 자택 인근 부엉이 바위에서 투신자살했다.

이번 추도식은 예년과 달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자 최소화된 규모로 진행됐다. 지난 추도식까지 운영됐던 서울역∼진영역 왕복 봉하열차와 전국 단체 버스는 올해 운영하지 않았다.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아들 건호 씨, 딸 정연 씨 등 유족과 각계 인사 등 100여명만 참석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가운데), 아들 노건호 씨(오른쪽),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김태년 원내대표,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 전해철 의원, 이광재·김홍걸 당선인 등이 참석했다.

정부 및 지자체 측에서는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경수 경남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김영록 전남지사가 봉하마을을 찾았다.

문희상 국회의장,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정치권 인사들도 함께했다.

지난해 모친상으로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윤태영·정영애·천호선 이사 등 재단 임원 및 참여정부 인사들과 참석해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초대 이사장을 지낸 한명숙 전 국무총리도 추도식을 찾았다. 야권에서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한편, 일부 네티즌은 권양숙 여사가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640만 달러의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 착수를 촉구했다.

앞서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은 2017년 10월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아들 건호씨, 딸 정연씨, 조카사위 연철씨 등 일가와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 등 5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노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달러 수수 의혹은 2009년 박 회장의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 때부터 불거졌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당시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공소권 없음' 처분하고 수사를 종결했다.

당시 한국당은 "뇌물수수 사실은 검찰이 수사를 통해 확인했을 뿐만 아니라 노 전 대통령도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시인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이후에도 한국당 의원들의 권양숙 여사 등에 대한 검찰의 수사 요구는 이어졌지만 검찰은 지난해 1월 고발인 자격으로 주광덕 한국당 의원만 조사했다. 이후 올 1월에는 사건의 주요 당사자인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이 별세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해 7월 후보자 시절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관련 질의에 "아무래도 새로운 증거가 있어야 사건을 열 수가 있을 것 같다"며 "새로운 증거가 없는 상태에서 불기소된 사건에 대한 수사를 재기해서 기소하게 되면 과거에 불기소 처리한 사람들은 과거에 특수 직무유기를 범한 것과 다름없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사를 하다 중단된 지 10년 정도 장기간 지나면 사실상 종결된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