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서도 첫 '우한 폐렴' 환자 발생…우한 방문한 50대

조광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6 14:40: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캐나다에서도 처음으로 나왔다고 블룸버그와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캐나다 온타리오주 최고의료책임자(CMO)인 데이비드 윌리엄스는 최근 중국 우한을 다녀온 5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이날 밝혔다.

윌리엄스는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95% 확실한 상황이다.

그는 최근 중국 우한을 방문했다가 광저우를 경유해 지난 22일 토론토에 도착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광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