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학생들이 한국서 불법체류자 신세 불사하는 이유는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19-12-24 16:00: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이 지난 19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19년 이민자 체류실태 및 고용조사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최근 베트남 불법체류자 문제가 심각해지는 가운데 이들은 한국에서 많은 돈을 벌 수 있다는 희망에 불법체류자 신분도 마다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매체 VN익스프레스는 한국에서 학생 신분으로 어학연수를 받은 뒤 비자기간이 만료되면 학교를 그만두고, 일자리를 구해 돈을 버는 불법체류자 사례들을 소개했다.

이들은 보통 어학연수에 해당하는 D4 비자를 발급받은 뒤 잠적하거나 주거지를 옮겨 공장이나 레스토랑에서 일을 한다.

이들이 이러한 결정을 내리는 이유는 베트남보다 한국에서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기 때문으로 특히 베트남에서 좋은 일자리를 구하기 어려운 학사학위 미만 학생들에게 한국은 매력적인 국가로 꼽힌다. 최근 인천대학교에서는 161명에 달하는 베트남 학생이 갑자기 사라지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대표적으로 베트남 수도인 하노이 출신인 딴 텅(20)은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대학교에 진학하려고 했지만 문턱을 넘지 못했고, 한국에서 어학연수를 받기 위해 부모를 설득했다.

지난 2017년 중순 한국으로 넘어온 텅은 비자가 만료될 쯤 공장에 취직해 오후 7시부터 오전 7시까지 일했고, 1달에 2500~4000달러(한화 약 290만~465만원) 가량을 벌었다. 베트남 대학교 졸업생의 평균 월급이 250달러(약 29만원)인 점을 감안하면 약 10배 더 많이 버는 것이다.

어학연수로 한국에 입국한 뒤 베트남인을 만나 결혼하는 경우도 있었다. 베트남 북부 푸토 출신인 투이 트랑(22)은 지난 2017년 3월 한국에 들어왔고, 어학연수와 파트타임 일자리를 구해 부모에게 빌린 돈을 갚을 계획이었다.

하지만 같이 수업을 듣던 베트남인과 결혼해 현재 대구에 거주하고 있고, 남편이 내년 학교를 그만둔 뒤 일자리를 구할 때가 되면 자녀를 가질 예정이다.

트랑은 “만약 자녀를 가지게 되면 생활비 부담이 커져 남편은 일을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한국에서 돈을 벌어 빚을 갚고 돈을 모은 뒤 고국으로 돌아가 작은 레스토랑을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베트남 학생들이 한국에서 일자리를 구하긴 그리 어렵지 않고, 일부 고용주들은 취업허가증이나 건강진단서도 요구하지 않았다. 심지어 경찰단속에 걸리지 않기 위해 이들을 숨기기도 했다.

이밖에 한국의 높은 생활비 부담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학업과 일을 병행해야 하는 학생들도 있었다. 부산에 위치한 대학교에서 공부하고 있는 민꽝은 오후 3시 수업을 마치면 오후 4시까지 레스토랑에 도착해 파트타임으로 오후 11시까지 일한다. D4 비자는 학생들이 1주일 최대 28시간 일하도록 허가하고 있다.

이들은 비자가 허가한 최대시간 동안 일하면 1달 560~650달러(약 65만~75만원) 정도를 벌 수 있지만 교육비와 생활비를 부담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액수다. 사실상 부모의 지원이 없다면 일을 하지 않고 한국에서 학업을 이어가기 어려운 것이다.

한편, 정부는 최근 불법체류자 문제가 불거지면서 베트남 국민에 대한 비자발급기준을 강화해 통장원본을 반드시 제출하고, 비자발급을 신청한 날부터 지난 1달간 계좌거래가 있었다는 사실을 증명하도록 했다.

현재 한국에 거주하는 베트남 학생은 3만7400명 이상으로 지난해 비자체류기간을 초과한 외국인 학생 1만3945명 중 절반 이상이 베트남 출신이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베트남 '신년제 보너스 파업' 일단락… 노사합의2020.01.07
중국인 범죄에 몸살 앓는 베트남 꽝닌, 국경에 감시카메라 설치 검토2020.01.06
베트남 빈그룹 빈펄에어, 오는 7월 첫 취항 예정2020.01.04
베트남, 고속도로·철도 등 공공 인프라 사업 박차2020.01.03
근심 속 새해 맞이한 베트남 부동산 시장… 물량해소가 관건2020.01.02
美포브스, 베트남 100대 기업 첫 발표… 빈그룹 시가총액 1위2019.12.31
베트남 국가주석 "뇌물 등 부정부패 처벌 강화해 본때 보여주겠다"2019.12.31
베트남산 버스, 필리핀 수출길에 오른다2019.12.30
SK그룹이 투자한 빈 그룹, '풍비박산' 베트남 스마트폰 시장에 도전2019.12.30
베트남 하노이 외곽 상가들 70%가 '텅텅'… "무리한 투자 탓"2019.12.30
베트남, 국영석유회사 외국인 지분 제한 완화 검토2019.12.28
[아세안 플러스] 베트남산 기아차, 태국·미얀마로 수출된다2019.12.27
베트남 은행들 내년 바젤2 도입 앞두고 초긴장2019.12.27
'한류 열풍' 베트남, 화장품 트랜드도 '변화 중'2019.12.26
베트남 학생들이 한국서 불법체류자 신세 불사하는 이유는2019.12.24
전력난 심각한 베트남… 심각한 가뭄에 수력발전 마저 '암담'2019.12.24
태국 "한국서 일하는 불법체류자, 돌아오면 직업훈련기회 제공"2019.12.23
무디스 경고에 화들짝 놀란 베트남… "빚 갚아 국가신용도 개선하자"2019.12.23
베트남 총리, 그랩·우버 등 공유서비스 규제 마련 촉구2019.12.20
태국서 돌아온 캄보디아 불법체류자… 몸과 정신 성한데가 없다2019.12.20
베트남 하노이 미세먼지 원인은?… "석탄발전 때문" vs "사실 무근"2019.12.20
베트남 언론, 삼성전자 예들며 기업 경쟁력 강화 촉구2019.12.18
물거품 된 코리안 드림… 캄보디아, 돈 빼돌린 한국어 어학당 조사 착수2019.12.17
EU, 캄보디아 관세특혜 계속 유지하나… 낙관 전망 '솔솔'2019.12.17
내년 말부터 캄보디아 바탐방 호텔 등서 '금연'2019.12.16
한국, 캄보디아와 기상예보 협력 강화한다2019.12.12
캄보디아, 중국인 범죄 막기 위해 '중국제 CCTV' 설치한다?2019.12.05
캄보디아, 中주도 교통 인프라 플랜 발표… '일대일로' 사전작업 일환?2019.12.05
'親中' 캄보디아, 60년만 美 우호적 신호에 '관계 개선' 적극2019.11.29
캄보디아, 한국과 FTA 기대감에 농업 수출 '청신호'2019.11.27
트럼프 대통령 "훈센 캄보디아 정부 존중한다"… 장기집권 비판 없어2019.11.26
한-아세안 정상회의 불참한 캄보디아 총리, 국립병원 지원 약속2019.11.26
정부, 베트남 국민 비자발급 기준 강화… 불법체류 방지2019.11.22
캄보디아 총리 "수입관세 기꺼이 내겠다"… EU의 EBA 철회 압박 비판2019.11.22
캄보디아 총리 아세안 정상회의서 문 대통령과 만나 '이민 노동자 문제' 논의2019.11.19
캄보디아 장기독재에 불똥 튄 인니… "적극 개입하라" vs "내정 간섭말라"2019.11.18
캄보디아-중국 FTA 협상 내달 3일 시작2019.11.15
캄보디아 물축제 성황리 폐막… 행사 참여자도 늘어2019.11.14
베트남 응에안 노동자 2357명 한국서 불법체류2019.11.06
미국의 태국GSP 중단 결정에 캄보디아 근로자들 '불똥'2019.11.06
국내 캄보디아 노동자들 "행복하지만 임금체불 때문에 힘들어요"2019.10.28
아시아개발은행 "캄보디아 생활여건 개선 돕겠다"2019.10.28
캄보디아, 늘어나는 쓰레기에 처리 방안 고심2019.10.24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쓰레기 가득했던 예전 사진 쓰지 말아달라"2019.10.23
늘어난 불법체류자 탓에… 베트남 일부 지역, 한국行 이민 일시 제한2019.05.08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