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 강경진압 예고?… 태국 총리 "법대로 하겠다"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0 14:58: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태국 반정부 시위대에 물대포 세례 (사진=연합뉴스/EPA)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태국에서는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가 강경 대응을 암시했다. 


20일(이하 현지시간) 태국 현지매체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19일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정부는 그동안 시위를 평화롭게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하지만 사태 해결을 위한 정부의 진실한 노력에도 시위는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쁘라윳 총리는 시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으며 이것이 진정되지 않을 경우 국가에 중대한 피해를 끼칠 수 있는 만큼 국가의 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에 대해서는 국제기준은 지키되 법대로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국왕을 비판할 경우 최대 15년 징역형이 내려질 수 있다는 내용의 형법 제112조를 실제로 집행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는 반정부 시위대가 개정을 요구하는 주요 법안이다.

이는 기존의 태도에서 선회한 발언이다. 군부정권과 왕권체제에 반대하는 반정부 시위대가 쁘라윳 총리의 사퇴를 요구할 당시 쁘라윳 총리는 퇴임 의사를 밝히지 않는 대신 평화롭게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자고 밝혔다. 

하지만 최근 태국 의회에서 반정부 시위대가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법안 통과가 무산되고, 이에 반발한 시위대가 격하게 반응하자 쁘라윳 총리도 더 이상 평화롭게 사태를 해결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한 것이다.

시위대의 요구대로 자신이 총리직에서 내려오거나 의회가 법안 통과로 시위대를 만족시켜야 하지만 현재까지는 양쪽 모두 이뤄질 가능성이 낮은 것이다.

태국 야당 전진당의 랑시만 롬 의원은 “쁘라윳 총리의 발언은 사태만 더 악화시킬 것”이라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뜨거웠던 태국 IPO 시장… 동남아 전체 유치액 '절반 이상' 차지2020.12.01
트위터, 태국 친정부 세력 계정 정지… 불붙는 'SNS 전쟁'2020.11.30
태국 국왕에게 향하는 비난의 화살… "66조원 재산 포기하라"2020.11.27
몰려드는 해외 투자자본에 태국이 울상인 이유2020.11.26
태국 여성의 외침… "학교도 성희롱 안전지대 아니에요"2020.11.24
백신 없는 반정부 시위에 태국 경제 '시름시름'… 제로금리 전망도2020.11.23
경찰도 못 막는 태국 청년들의 반정부 시위… "주말에도 참여할 것"2020.11.22
시위 강경진압 예고?… 태국 총리 "법대로 하겠다"2020.11.20
공연장으로 변한 태국 반정부 평화시위… '민중의 노래'도 등장2020.11.16
태국으로 몰리는 외국인 자금… "관광업 회복 기대감"2020.11.15
태국 불교계 "승려들 반정부 시위 참여말라"2020.11.12
태국 반정부 시위자들 망명 신청?… 美 "정치 관여 안 한다"2020.11.11
"그만 좀 찾아오세요"… 복권 당첨된 태국 승려가 절을 떠난 이유2020.11.06
이념으로 갈라진 태국 가족들… "아버지와 정치 이야기 안해요"2020.11.05
중국도 걱정하는 美정치 갈등… "정치적 분열엔 백신도 없다"2020.11.03
"한국산 아니에요"… 태국, 독감백신 접종 불안감에 '진땀'2020.11.03
"트럼프 지지한다고? 별거하자"… 극단적 정치로 분열하는 미국2020.11.03
"캄보디아서 태국 같은 반정부 시위 일어나기 어렵다"2020.11.03
"국가가 들리는데 앉아있어?!"… 학생 폭행한 태국 여성 '논란'2020.10.29
태국 반정부 시위의 숨은 주역 'SNS'2020.10.27
격화되는 태국 반정부 시위… 쁘라윳 총리, 퇴진할까2020.10.26
시위 알려지길 두려웠나… 태국 정부, 언론통제 정황 포착2020.10.22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