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재건축·재개발 규제 3년…아파트 증측·증설 851% 급증

이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5 15:19: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재건축 규제 속 비내력벽 철거·증축 등 리모델링 증가
▲ 서울일대 전경 (사진=이지영 기자)
[아시아타임즈=이지영 기자]문재인 정부의 재건축·재개발 규제로 정비사업이 더딘 진행을 보이면서 증축·비내력벽 철거와 같은 공동주택(아파트) 리모델링 건수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국토교통부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정부가 허가하거나 신고받은 아파트 증축 등 행위건수는 총 6만4479건이다.

 

종류별로는 △용도변경 2만2723건△개축·대수선 377건 △파손·철거 3369건 △용도폐지 346건 △비내력벽 철거 2만7778건 △증축·증설 9886건 등이다.

문재인 정부가 집값 과열을 잡기 위해 서울 강남권 아파트단지의 재건축 기준을 강화하기 시작한 2017년부터 3년간 아파트 리모델링을 위한 비내력벽 철거와 증축·증설이 대폭 늘었다. 비내력벽은 아파트에서 골조를 떠받치는 벽채가 아닌 공간구분을 위한 벽이다.

 

지난 2010~2016년까지 연 2000건에서 2600건 사이에 진행된 비내력벽 철거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3254건으로 586건 증가했다. 2018년엔 4001건으로 올랐고 지난해 에는 4375건으로 해마다 큰 폭으로 증가세를 나타냈다.

 

아파트 증축·증설도 2016년 394건에서 2017년 850건으로 2배 넘게 늘었다. 정부의 재건축단지 규제가 한층 강화된 2018년 3262건, 2019년 3353건을 기록했다. 불과 3년 사이 아파트 증축·증설건수가 851%나 늘어난 것. 


용도변경을 포함한 전체 아파트 행위신고 건수도 △2016년 4272건 △2017년 5166건 △2018년 8325건△2019년 8995건으로 급증했다. 

 

박상혁 의원은 "정부는 증축과 리모델링을 통해 주거여건을 개선하려는 아파트단지의 지원과 투기수요를 잡으면서 주택공급을 늘릴 수 있는 공공 재건축과 재개발 사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인센티브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文정부 재건축·재개발 규제 3년…아파트 증측·증설 851% 급증2020.09.25
일성건설, 강릉 '교항주공 1단지' 재건축 수주2020.08.31
"안전진단 D만 나와라"…노원구 아파트들 재건축 채비에 분주2020.08.28
"중저가 아파트 잡아라"…노도강·금관구 '패닉바잉' 심화2020.08.27
[AT현장] "지나가기 무서워요"…'일촉즉발' 둔촌 삼익빌라 재건축 현장2020.08.20
[단독] 포스코건설이 품은 '둔촌 삼익빌라' 재건축, 진흙탕 소송전되나2020.08.19
[단독] '코로나 대확산' 기간인데…포스코 '더샵갤러리' 조합 총회 논란2020.08.20
현대건설, 제주 첫 힐스테이트 '이도주공 2·3단지' 재건축 수주2020.08.18
홍남기 "공공재건축, 조합원 오히려 이익…윈윈"2020.08.11
포스코건설, GS건설 꺽고 신반포21차 재건축 수주2020.05.29
노원구, 올 1분기 서울 갭투자 지역 1위…전체거래 9% 차지2020.04.09
성산시영 안전진단 조건부 통과…재건축까지 험로 예상2020.01.09
효성중공업, '해링턴 플레이스 만촌' 10월 분양2019.09.20
효성중공업, 대구 '해링턴 플레이스 감삼' 분양2019.08.22
효성중공업, '태릉 해링턴 플레이스' 22일 견본주택 개관2019.02.22
효성중공업·진흥기업, '홍제역 해링턴 플레이스' 22일 분양2019.02.22
포스코건설, 효성중공업과 스마트 변전소 기술 협약 체결2018.09.17
일성건설, 호텔 '케니스토리 여수점' 25일 홍보관 개관2018.05.24
이지영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