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랭킹뉴스' 서비스 종료…'뉴스편집 논란' 벗어날까

류빈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3 16:04: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네이버 본사 (사진=네이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류빈 기자] 네이버가 '많이 본 뉴스'와 '댓글 많은 뉴스' 등 랭킹 뉴스 서비스를 폐지했다.

23일 I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전날 늦은 오후 "기존 랭킹 뉴스 서비스를 폐지하고 언론사별 랭킹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공지했다.

네이버 측은 앞으로 전체 랭킹 대신 언론사별로 이용자가 가장 많이 본 1위 기사를 노출하겠다고 밝혔다. 71개 언론사에서 동일한 확률로 기사 1건씩 한 번에 5개 언론사의 기사를 보여준다는 방침이다. 다만 해당 서비스는 아직 준비 중이다.

기사 본문 아래에 있던 '언론사 전체 랭킹 뉴스'는 '함께 볼만한 뉴스' 추천 영역으로 바뀐다.

네이버는 "지난해 4월 뉴스 서비스를 개인 구독 기반의 자동 추천 모델로 전환하면서 이용자들 뉴스 소비 방식이 달라졌다"며 "과거보다 다양한 기사가 소비되고 있고, 구독한 언론사별 랭킹에 관심이 커졌다"며 개편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지난해 4월 개편 이후 개별 이용자에게 전달되는 뉴스는 이전보다 100배 늘어났다. 페이지뷰(PV)가 10만회를 돌파하는 기사 수는 약 24% 감소했다.

네이버는 개별 이용자가 '기자 구독'과 '연재 구독' 섹션을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두 부분의 노출 영역도 바꾼다.

네이버 관계자는 "앞으로 기자 페이지를 기자 본인이 직접 큐레이팅하고 독자와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의 이번 개편은 '뉴스 편집 개입'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한 네이버 정책의 연장선상으로 해석된다.

네이버는 그간 정치권으로부터 이 같은 논란을 꾸준히 지적 받아왔다. 지난달 네이버 부사장 출신이자, 대통령비서실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연설이 카카오 포털사이트 메인에 반영된 것에 대해 '카카오 들어오라고 하세요'라는 '압박성 메시지'를 지인과 나눈 것이 확인되면서 포털의 뉴스 편집이 도마 위에 올랐다.

앞서 지난 14일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정무위원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네이버 본사를 찾아 이해진 GIO(글로벌 투자 책임자)의 국정감사 증인 출석을 요구했다.

국민의힘 포털공정대책특별위는 이날 항의방문을 통해 네이버가 국감장에서 뉴스 편집 알고리즘 등에 대한 명확한 입장 표명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재옥 국민의힘 의원이 한성숙 네이버 대표에게 뉴스 조작 의혹과 관련 "사람의 관여가 없냐"고 질의했다.

이에 한 대표는 "첫 국정감사에서는 사람이 편집하고 있었지만 이제 그 부분이 개선됐다"면서 "개발자들이 만든 알고리즘으로 편집한다"고 해명했다.

네이버는 AI 기반 추천 시스템 '에어스'를 도입, 이용자가 구독하는 언론사와 개인화된 추천 기사를 볼 수 있도록 했다. 해당 서비스는 지난해 4월 'MY뉴스' 판에 적용돼 2만여 개의 기사를 이용자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네이버-카카오', 3분기 역대 최대 실적 '축포'의 비결2020.10.28
카카오, 역대 최대 ‘이프 카카오’ 컨퍼런스 온라인 개최2020.10.27
손맞잡은 네이버-CJ그룹, 6000억원 상호 지분 투자2020.10.26
네이버, '랭킹뉴스' 서비스 종료…'뉴스편집 논란' 벗어날까2020.10.23
'네이버웍스 vs 카카오워크'…뜨거워진 업무협업툴 시장2020.10.21
라인웍스→네이버웍스로 리브랜딩…"국내 B2B 시장 본격 공략"2020.10.19
네이버-CJ '주식교환' 혈맹…이커머스·콘텐츠 협공 선언2020.10.15
네이버-CJ그룹 지분 교환 추진…'콘텐츠·물류·커머스 동맹'2020.10.14
‘3조원’ 라이브커머스 시장 참전 가속도 내는 IT업계2020.10.14
네이버, 슈퍼 컴퓨터 구축…"AI 기술 경쟁력 강화"2020.10.08
野, 과방위 국감서 '네이버 알고리즘 조작' 맹공2020.10.07
네이버, 쇼핑·동영상 검색결과 조작…과징금 267억원 '철퇴'2020.10.06
'카카오T블루 vs 타다 라이트'…불 붙은 가맹택시 전쟁2020.09.30
네이버·카카오·쿠팡·배민 등 '공룡플랫폼' 갑질 칼 댄다2020.09.29
카카오톡 닮은 '카카오워크'…비대면시대 '협업툴' 전쟁2020.09.16
네이버, 동네시장에 마트 장보기 추가...'장보기 서비스' 리뉴얼2020.08.20
네이버 라인-야후재팬 경영통합 승인…"글로벌 진출 가속화"2020.08.05
SM·JYP와 손잡은 네이버, 빅히트 '위버스'와 대적2020.08.04
류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