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민장학재단, 지역 인재 육성 산실로 자리매김

김형채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3 16:11: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민선 7기 이후 기탁금액 상승, 명품 교육도시 건설 버팀목
[아시아타임즈=김형채 기자] 민선 7기 출범 이후 재단법인 정읍시민장학재단에 장학금 기탁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시는 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사업 추진과 지역 교육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하며 명품 교육도시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재단에 따르면 어려운 경제환경 속에서 정읍의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기금 기탁이 꾸준히 늘어나 지난해 2억5천만 원을 달성했다.

지난 2018년 8월 민선 7기 유진섭 시장이 정읍시민장학재단 이사장으로 선출된 이후 시민장학재단에 후원 문의가 끊이지 않으며 기탁의 손길이 쇄도했다.

지난 2019년 12월 말 기준 한 해 동안 기탁된 장학금은 2억 5천여만 원으로 2018년도 기탁액이 1억900만 원인 점을 감안할 때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상승한 수치다.

기업과 단체, 시민 개개인의 자발적인 후원을 받아 기금을 마련했으며, 행사나 경조사의 조의금 일부 등을 기탁한 후원자들의 염원이 더해져 현재에 이르렀다.

시민장학재단은 1월 현재 부동산(장학숙 부지, 건물) 98여억 원과 기금 31여억 원을 적립하고 있으며 2020년도 기탁금은 3억 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유진섭 이사장은“지난해 기탁금이 대폭 상승한 것은 지역의 미래를 짊어질 학생들을 위해 시민과 출향인, 기업이 힘을 합쳐 이룬 성과라 더욱 뜻깊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도 우수한 지역인재들을 위한 장학사업 추진에 만전을 다하겠다”며“인재들에게 꿈과 희망의 사다리가 될 장학기금 조성에 많은 시민이 관심을 갖고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