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아세안 국가 중 '자연재해 최다 피해'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5 15:37: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얼굴 가림막 착용하고 버스 타는 필리핀 시민 (사진=연합뉴스/EPA)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필리핀이 전 세계에서 자연재해가 가장 많이 발생한 국가 중 하나로 꼽혔다.


13일(현지시간) 필리핀 현지매체 마닐라불레틴에 따르면 유엔 재난위험경감사무국(UNDRR)은 지난 2000~2019년 20년간 전 세계에서 발생한 자연재해는 7348건으로 이에 따라 약 2조9700억 달러에 달하는 경제적 손실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매년 평균 367건의 자연재해가 발생했으며, 이중 대부분은 홍수(44%)와 폭풍(28%)이었다.

또한 자연재해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은 약 40억3000만 명을 넘어섰다.

특히 자연재해 7348건 중 3068건은 아시아에서 발생했다.

지난 1980~1999년 자연재해가 4212건 발생했고, 경제적 손실액은 약 1조6300억 달러였던 점을 고려하면 시간이 흐를수록 자연재해가 더 빈번하게 발생한 것이다.

국가별로 중국이 577건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467건)과 인도(321건)가 다음을 이었다.

다음은 동남아시아 국가들로 필리핀(304건)과 인도네시아(278건)에서 자연재해가 자주 발생했다.

실제로 필리핀은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이전부터 자연재해 피해를 받았다. 지난해 10월과 12월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에서는 지진이 발생했고, 올해 1월에는 수도 마닐라에서 약 65㎞ 떨어진 탈 화산이 폭발하며 주민들이 대피하고 화산재가 마을을 뒤덮는 등 피해가 일어났다.

자연재해는 아니지만 지난해 9월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해 상당수 돼지들이 살처분 당했다.

매년 여름이 되면 태풍으로부터도 자유롭지 못하다. 아시아재해경감센터(ADRC)에 따르면 필리핀은 매년 평균 20건의 태풍에 영향을 받으며, 이중 5건은 치명적인 피해를 낳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필리핀, 아세안 국가 중 '자연재해 최다 피해'2020.10.15
소녀 6명 중 1명은 기혼자… 필리핀, 아동결혼 '불법화' 논의2020.10.13
몸값 오른 니켈 덕분에 필리핀 광산업 다시 '훈풍'2020.10.08
필리핀 대통령 지지율 91% 육박… "코로나 사태로 하락할 것"2020.10.05
[세계는 지금 니켈 전쟁 중-③] 한중일의 '니켈 삼국지'2020.10.02
[세계는 지금 니켈 전쟁 중-②] 시작된 자원무기화… 중국의 '다 내꺼' 전략2020.10.01
[세계는 지금 니켈 전쟁 중-①] 가진 자들의 속내… "더 적게, 더 비싸게"2020.09.30
말레이시아·필리핀, 한국인 관광객에 '러브콜'2020.09.23
필리핀, 코로나19 경기침체에 금값 '들썩들썩'2020.09.23
인권문제로 격돌한 EU와 필리핀… "특혜관세 철회" vs "내정간섭"2020.09.21
경제 엉망인데 환율 강세인 필리핀… 이유는?2020.09.11
국내 정유사들, 필리핀서 중국과 맞짱뜨나2020.09.09
"'親中' 필리핀, 중국서 얻은 것은 '속국 취급' 뿐"2020.09.08
'빌보드 1위' BTS, 필리핀서 '크리스마스 캠페인' 장식하나2020.09.07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아세안은 베트남 외 '9개국'이다2020.03.12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부족한 이해와 포용력… 이대론 친구가 될 수 없다2020.03.05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그들의 인권과 노동권도 존중해야 한다2020.02.27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무시와 우월감… 아세안은 바보가 아니다2020.02.20
[신남방과 일대일로] 누구와 손을 잡을 것인가… '中 vs 美日' 사이의 셈법2020.02.06
[신남방과 일대일로] 중국의 '머니파워' vs 한국의 '제조업·소프트파워'2020.01.16
[신남방과 일대일로] 막강한 위안화와 독처럼 퍼지는 '경제식민지론'2020.01.09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