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프리미엄 강건재 통합 브랜드 ‘이노빌트’ 론칭

이경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2 15:37: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노빌트 개념도. (포스코 제공)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포스코가 프리미엄 강건재 통합브랜드인 ‘이노빌트(INNOVILT)’를 내놓았다.  


포스코는 12일 포스코센터 아트홀에서 강건재 주요 고객사와 박명재·정인화 국회의원, 김현철 산업부 철강세라믹과장 등 정부 관계자, 건설관련 학·협회, 건축·토목 설계사, 건설사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프리미엄 강건재 통합 브랜드 이노빌트 론칭 행사를 열었다.

강건재는 빌딩, 주택과 같은 건축물이나 도로나 교량 등 인프라를 건설하는 데 사용된 철강제품을 말한다. 그러나 건축물의 골격이 되는 강건재는 밖으로 드러나지 않고 혹시 보이는 부분이라 하더라도 전문지식이 없으면 어떤 철강사의 제품으로 만든 건지 알아보기 어렵다.

포스코 관계자는 “자사의 철강제품을 이용해 강건재를 제작하는 고객사들과 함께 생활용품이나 가전제품처럼 건설 전문가뿐만 아니라 최종 이용자도 쉽게 알아보고 믿고 선택할 수 있도록 강건재 통합브랜드를 출범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노빌트는 혁신의 이노베이션(Innovation), 가치의 밸류(Value), 건설의 빌트(Built)를 결합한 합성어다. 친환경성과 독창성을 담은 미래기술 혁신을 통해 강건재의 가치를 높이겠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이날 행사에서 포스코와 고객사는 ‘빌드 더 넥스트, 레츠 이노빌트(Build the Next, Let`s INNOVILT)’를 슬로건을 발표한 뒤 편리하고 안전한 미래 건설시장을 선도해 나아갈 것을 다짐했다.

장인화 포스코 철강부문장은 “철강재 공급과잉, 경제성장 지수 둔화 등 악재 속에서 이번 통합 브랜드를 통해 고객과 상생으로 위기를 헤쳐 나가고자 한다”며 “시장의 요구에 맞는 고품질, 고부가가치 제품을 만드는 데 그 역량을 집중하고 고객사와의 꾸준한 동반성장을 통해 강건재 시장 신뢰도를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포스코가 생산하는 고부가가치 철강재로는 초고층빌딩과 같은 큰 하중과 지진·태풍에도 구조적으로 튼튼한 초고강도 강재(HSA650), 풍우·습기·공기·빛 등 자연환경에 조화롭게 어울리는 내후성강, 일반 도금제품 보다 내식성이 3배 이상 뛰어난 고내식강판(PosMAC), 고해상도 잉크젯 프린팅 기법을 적용한 포스아트(PosART) 등이 있다.

포스코는 자사 강재가 100% 사용된 강건재 고객사 제품 중 기술성, 시장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이노빌트 제품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후보군에는 내구성과 아름다움을 동시에 갖춘 건축용 내외장재와 지진에 강하며 공기를 단축해주는 건축구조용 제품, 도장이 필요 없어 친환경성이 뛰어난 도로·교량용 제품, 고기능강재와 고유솔루션이 접목돼 공사비를 줄여주는 토목기초용 제품 등이 포함됐다.

포스코의 강건재 고객사들은 이노빌트 얼라이언스로써 품질과 서비스 향상으로 신뢰를 강화하고 이노빌트 제품들이 혁신을 이어갈 수 있도록 솔루션과 이용기술을 개발, 마케팅 방안도 함께 논의·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경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