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마트, 세일 때 판촉비 50% 의무 부담 안해도 된다

신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4 16:44: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공정위, 할인행사 촉진 위해 가이드라인 마련
유통업체, 판매수수료 인하 등 상생협력 추진
▲ 백화점 정기 세일. 사진=롯데쇼핑

[아시아타임즈=신지훈 기자]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대형유통업체들이 올해 할인 행사를 열 때 '판촉비 50% 이상 분담 의무'를 면세받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영환경 악화를 고려해 정부가 올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규제를 완화하기로 결정한데 따른 후속 조치다. 단, 입점 브랜드들이 세일 행사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자발적으로 밝히고, 할인율도 스스로 정한 경우에 한해서다. 

 

4일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대형유통업체 및 납품업체 22곳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판매 촉진행사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현재 대규모유통업법상 대형유통업체는 정상가 대비 할인가격 등 판촉비용의 50%를 의무적으로 부담해야한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판매가 부진해지자 납품업체들은 공정위에 해당 기준을 완화해 판촉행사를 활성화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공정위는 대형유통업체들이 부담해야하는 판촉비용을 면제 받을 수 있도록 해 판촉행사 활성화를 이끌기로 했다. 

 

이번 결정은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시작하는 6월 26일부터 올 연말까지에 한해서다. 또한 대형유통업체들이 행사 참여업체를 공개적으로 모집하고, 납품업체는 참여 의사를 자발적으로 밝히며, 할인품목과 할인율은 납품업체가 결정할 때에만 대형유통업체들의 의무부담을 면제해준다. 

 

공정위 관계자는 "패션·잡화 부문 재고 누적에 따른 납품업체의 유동성 위기가 심각한 상황이고, 납품업계가 먼저 판매촉진행사 비용분담에 대한 기준을 완화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이번 가이드라인은 세일 행사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12월까지 운용해보고, 결과를 바탕으로 업계 의견을 수렴해 판촉비 부담 기준 제도개선 여부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13개 대형유통업체는 9개 납품업체와 '상생협약'을 맺으며 정부 지원에 화답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는 할인율 10%당 판매수수료를 1%p 인하하기로 했다. 세일 행사 기간에 최저보장 수수료를 물리지 않기로 하고, 납품 대금도 30일 빨리 지급한다. 온라인 유통업체는 판매 수수료를 최대 60%까지 인하해주고, 쿠폰과 광고비를 지원해 납품업체를 돕기로 했다. 

조성욱 위원장은 "유통업체와 납품업체가 상생협약을 체결한 것은 상호 신뢰를 쌓는 '상생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공정위도 이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롯데, 신세계, 현대, 갤러리아, AK플라자 등 백화점 5곳,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곳, 쿠팡, SSG닷컴, 인터파크, 마켓컬리, 무신사 등 온라인 쇼핑 5개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납품업체는 지오다노, 삼성물산, 이랜드월드, 한성에프아이, 위비스, 데무, 밀앤아이, 린에스앤제이, 엔쥬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