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주가뭄 조선 빅3, 생존 키워드는 ‘친환경·스마트 탈바꿈’

이경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3 03:38: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제공=각사)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 빅3가 수주 가뭄 속에서도 친환경·스마트십 건조를 위한 기술개발에 사활을 걸고 있다.

 

내년부터 국제해사기구(IMO)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규제강도가 더해지는 가운데, 당장의 선박 수주도 중요하나 선제적으로 미래형 선박 건조 능력을 지니느냐에 따라 향후 성패가 갈릴 수 있어서다.   


12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최근 SK텔레콤과 업계 처음 대전과 거제를 초고속 5G 통신으로 잇는 자율운항선박 테스트 플랫폼 구축을 마쳤다. 실제 해상에서 모형 선박을 이용한 원격·자율운항 기술 검증에도 성공했다. 약 250km 떨어진 대전 원격제어센터에서 모형 선박을 제어하는 방식으로, IMO가 정한 해상충돌예방규칙을 모두 만족하는 시범운항이 이뤄졌다. 


자율운항 테스트에 투입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00분의1 모형선인 ‘이지 고(Easy Go)’는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오토 파일럿(자율 운항)과 관성 항법 시스템을 탑재했다. 광대역 초고속 통신이 가능하고 고성능 카메라·라이다를 통해 주변을 정확히 식별할 수 있다. 또 클라우드 기반 사물인터넷 기술이 탑재된 배터리 전기추진기가 설치돼 세밀한 운항이 가능하다.  


대우조선해양은 글로벌 5대 메이저 선급 중 하나인 미국선급협회(ABS)와 선박 탈(脫)탄소화·디지털화를 위한 공동연구에 나섰다. ABS는 관련 산업 설계와 시공분야에서 안정성 등에 대한 인증·감리를 하는 기관으로, 현재 첨단기술과 디지털 솔루션을 활용해 전 세계 탈탄소화 기술개발에 동참하고 있다.  


양사는 협력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 절감 차원에서 전 세계적으로 일고 있는 선박 탈탄소화 요구에 대응하는 한편, 온실가스 배출량 기준을 충족하는 초대형 선박용 탈탄소 기술을 개발한다. 대우조선은 이 개발과정을 통해 선박 디지털화에 따른 사이버 보안 문제까지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대우조선은 자체 개발 스마트플랫폼인 DS4를 통해 육상 원격 모니터링, 무인화 선박을 시현하는 등 사이버보안 시스템을 동시에 개발, 현재 건조 중인 일부 선박에 단계적으로 적용한다. 김동규 대우조선 전무는 “에너지 전환과 디지털화는 미래 사회가 요구하는 기술의 핵심”이라며 “끊임없는 연구개발로 변화하는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경우 18만톤급 LNG추진선용 연료탱크에 포스코의 9%니켈강을 적용, 극저온탱크 핵심소재 국산화에 나섰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LNG 이중연료 추진선에 포스코가 자체개발한 고망간강 소재 연료탱크를 적용하는 등 소재 국산화에 협력하고 있다. 국내업체들과 지속 협력해 친환경선박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춰나갈 방침이다.

한편 클락슨리서치 분석을 보면 올 11월까지 세계 선박발주량은 2006만CGT(표준화물 환산톤수)로, 지난해 3172만CGT는 물론 2017년 2519만CGT보다도 적었다. 업계 관계자는 “전 세계적 수주가뭄 속에서 살아남는 방법은 독보적인 기술력뿐”이라며 “친환경, 스마트선박 같은 미래형 선박건조 역량을 얼마나 갖추느냐 여부로 국내 조선사들의 운명이 갈릴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현대중그룹, 친환경 LNG추진선 유조선 4척 수주2017.03.20
현대重, 사우디 해운사와 스마트십 협력2017.05.08
현대중, LNG추진선 설명회2017.12.17
포스코, LNG추진선 연료탱크에 고망간강 적용2017.12.21
현대중공업, WinGD와 손잡고 스마트십 경쟁력 강화2018.03.02
삼성重, 세계 최초 '스마트십 사이버 보안' 인증 획득2018.03.27
대우조선해양, 네이버·인텔과 맞손…‘스마트십 인프라’ 구축2018.05.23
대우조선해양, 英 선급협회 ‘스마트십 사이버보안’ 기술 인증2018.07.25
삼성重, 업계 첫 ‘친환경 스마트십 기술 인증’2018.12.04
"기대감 크다지만"…조선 빅3 ‘새해 수주목표’에 쏠린 눈2019.01.03
조선업계, 올해도 ‘LNG선 르네상스’2019.01.07
수주 세계 1위 탈환에도 웃지 못하는 조선업계 ‘속사정’2019.01.10
“부활의 돛 올려라”…조선 빅3 일제히 수주목표 ‘UP’2019.01.16
‘수주 세계 1위’ 탈환한 韓 조선업계…"올해는 '비상' 꿈꾼다"2019.01.28
조선 빅3, 러시아 5조 '쇄빙LNG선' 수주전…최후 승자는?2019.02.12
대한해운, 지난해 영업익 1437억…‘21분기 연속 흑자’2019.02.13
초강력 환경규제의 ‘덫’에 빠진 해운업계2019.02.15
“다 뛰겠다”…조선 3사 ‘글로벌 해양플랜트’ 수주전 올인 선언2019.02.28
조선 3사 희망 ‘LNG선’, 올해도 ‘싹쓸이’ 가능할까2019.03.06
조선업계 “후판價 인상 자제해 달라”…철강업계에 ‘상생’ 호소2019.03.08
한국 조선, 2월 전 세계 수주량 90% 독식...LNG선 가격 상승세2019.03.13
“LNG선 발주 터진다”…조선 ‘빅3’ 수주 선두 전쟁 스타트2019.03.27
삼성중공업, 친환경 스마트십 솔루션 DNV-GL 선급 추가 인증2019.03.29
기지개 켜는 ‘조선 빅3’…전 세계 LNG선 '싹쓸이' 야심2019.04.05
깐깐해지는 환경규제…해운업계, 대응태세 본격화2019.04.05
“발주 살아난다”…조선 3사 글로벌 1위 굳히기 '시동'2019.04.12
‘조선·철강·해운’…국제유가 상승에 교차하는 ‘희비 쌍곡선’2019.04.18
‘상저하고’…올해 조선 빅3 실적 “하반기 빛 보인다”2019.04.25
“물들어온다”…조선 3사, 카타르 LNG선 ‘잭팟’ 예약2019.05.03
현대重, 차세대 LNG선 인도…업계 첫 스마트십 솔루션 적용2019.05.11
[뒤끝 토크] LNG선 ‘순풍’ 탔는데…부활 기지개는 ‘언제쯤’2019.05.21
“유가 뛴다”…해양플랜트 수주 기대감 ‘꿈틀’2019.05.23
“조선 빅3 수주 호황”…중형조선사는 ‘생존기로’2019.05.27
조선 빅3 임금협상 ‘파고’ 더 거세졌다2019.05.28
“LNG 선가 뛴다”…조선 빅3 실적 개선 기대감 ‘모락모락’2019.05.28
해운업계 대세는 ‘디지털’…“혁신 기술에 승선하자”2019.06.18
조선 빅3, 카타르發 LNG선 수주서 또 ‘잭팟’ 터트리나2019.06.21
韓 조선, LNG선 호황에도 ‘봄날은 아직’2019.06.21
대규모 LNG선 발주 ‘러시’…조선 빅3 수주 ‘싹쓸이’ 기대2019.06.27
“2조 컨선도 싹쓸이?”…조선 빅3, 수주전에 ‘화력 집중’2019.07.01
SM상선, 글로벌 해운·물류 디지털 표준화 컨소시엄 참여2019.07.02
세계 3대 해운동맹 정회원 된 현대상선, 재도약 ‘뱃고동’2019.07.03
고개든 中 조선업 빅딜…韓 조선업계 ‘긴장 모드’2019.07.05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환경규제·해운동맹 철저히 준비하겠다”2019.07.12
‘친환경화’로 부활 노리는 철강·해운·조선2019.07.15
하반기 조선업계 생존 전략…“믿을 건 LNG선”2019.07.25
해운업계 ‘꽃 피나’…하반기 벌크시황 “낙관적”2019.07.18
대한해운 “탈황설비 설치로 황산화물 규제 선제 대응”2019.07.18
‘임금협상 장기화·후판價 인상’…주름살 ‘팍팍’ 느는 조선업계2019.07.23
“다시 꽁꽁?”…7월 해운기업 체감경기 ‘80’2019.07.25
조선 빅3, 주춤한 2분기 실적…하반기 만회 ‘절치부심’2019.07.30
선박에 ‘첨단’ 입힌다…진화하는 ‘스마트십’2019.08.01
‘수주 부진’ 조선 빅3, 하반기 시동 걸리나2019.08.12
삼성중공업, 2255억 규모 LNG선 수주…“올 목표 46% 달성”2019.08.17
삼성重, 글로벌 기자재업체와 ‘스마트십 기술 고도화’ 맞손2019.08.17
‘초강력 선박규제’…해운업계 “스크러버로 뚫는다”2019.08.22
대우조선, 그리스서 LNG선 1척 수주…목표 36% 달성2019.08.23
‘발주 가뭄’ 조선 빅3 ‘울상’…올해 목표달성 ‘적신호’2019.08.27
‘해운동맹 조기협력’ 현대상선…재도약 신호탄 쏘나2019.08.28
‘수주난·파업’ 이중고에 우는 조선업계2019.08.29
흥아해운·장금상선 ‘컨선 통합’ 급물살…“시너지 클 것” 기대2019.08.30
LNG선·해양플랜트 잇단 발주 연기…목 타는 조선업계2019.09.02
현대상선, ‘스크러버 장착’ 초대형 유조선 5척 모두 취항2019.09.03
“너만 믿는다”…조선 빅3, 든든한 버팀목은 ‘LNG선’2019.09.09
‘환경규제 효과’ 벌크선 운임지수 2500 돌파…전망도 “낙관적”2019.09.09
현대상선 “클라우드 시스템 전환 1단계 완료”2019.09.17
조선업계, 부풀어 오르는 ‘LNG추진선 르네상스’ 기대감2019.09.17
대한해운, 제주 LNG선박 첫 인수…‘4600억 매출 기대’2019.09.19
현대重·대우조선, 세계최강 ‘LNG선 기술력’ 과시2019.09.23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박스클럽 회의서 ‘IMO 규제관련 논의’2019.09.26
2020년, ‘환경규제 강화’…“대세 선종은 탱커·벌크선”2019.09.27
대우조선해양, 현대상선과 ‘스마트십 기술 개발’ 손잡다2019.09.27
노사갈등·사망사고 ‘설상가상’…바람 잘날 없는 조선업계2019.09.30
삼성重, 말레이시아 선사서 4853억 규모 LNG선 2척 수주2019.10.11
대우조선해양, 1조5600억 규모 잠수함·LNG선 수주 쾌거2019.10.12
조선 빅3, 업황 회복에도 3분기 실적 희비 전망…“왜”2019.10.18
“무리였나?”…조선 빅3 수주 목표달성 ‘고지가 안 보인다’2019.10.20
“돌파구를 뚫어라”…조선 빅3, ‘LNG추진선’ 수주경쟁 가속화2019.10.23
조선 빅3, 목표달성 ‘쉽지 않네’…막판 수주 끌어올리기2019.10.30
삼성중공업 노사, 올 수주목표 달성 “함께 뛴다”2019.11.12
[인터뷰] “원가절감+서비스 향상 동시 달성하겠다”…현대상선 부산·중국본부장2019.11.20
[뒤끝토크] 현대상선 재건, 화주 의지에 달렸다2019.11.26
‘조선 빅3’ 수주목표 달성, ‘LNG선’이 마지막 ‘희망’2019.11.29
해운업계 불황 넘을 반전 카드는…‘친환경’2019.11.29
해양플랜트 수주 ‘뚝’…조선 3사, 유휴인력 “어찌하오리까”2019.12.03
‘무역 갈등·환경규제’...내년 컨선 시장 최대 변수 떳다2019.12.05
‘韓’ 조선 버팀목 ‘LNG선’…“내년에 80척 쏟아진다”2019.12.06
‘조선 빅3’, 삼성중공업만 수주 목표 가시권2019.12.09
카타르·사우디 ‘親LNG’…조선 빅3, 싹쓸이 수주 ‘기대감 고조’2019.12.11
수주가뭄 조선 빅3, 생존 키워드는 ‘친환경·스마트 탈바꿈’2019.12.13
대우조선해양, 해양플랜트 가뭄 끝…‘원유생산설비 선체’ 수주2019.12.13
[2019 결산] 조선업계 “힘든 한해였다”…‘수주절벽·합병’ 빅 이슈2019.12.19
현대重그룹 ‘뒷심 발휘’…1.3조 규모 LNG선 6척 수주2019.12.19
대한해운, 셸과 대형 LNG선 4척 장기대선계약2019.12.20
[2020 庚子年] 조선, 고부가 LNG선 수주로 ‘조선강국’ 지위 사수2020.01.02
현대重그룹, 4370억 LNG선 2척 수주…한주 새 2조5000억 계약2019.12.23
“수주 목표달성 아쉽다”…새해 도약 꿈꾸는 조선 빅32020.01.02
‘불황 탈출 원년’, 기대감 키워가는 ‘조선업계’2020.01.07
새해 경영 화두로 ‘변화·혁신’ 꼽은 조선업계…“대명제는 생존”2020.01.07
신바람 ‘LNG선’…조선 빅3 “실적회복 돛 올렸다”2020.01.14
이경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