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팝 '최애' 국가는 '태국'… 방탄소년단 인기 최고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6 16:28: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블랙핑크 트위터 캡쳐)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케이팝의 인기가 아시아를 넘어 북미와 남미까지 뻗어나가고 있다. 

 

15일(현지시간) 필리핀 현지매체 ABS-CBN에 따르면 지난해 케이팝 스타의 트위터를 가장 많이 트윗한 국가는 태국으로 나타났다.


이어 한국, 인도네시아, 미국, 필리핀, 브라질, 말레이시아, 일본, 멕시코, 아르헨티나가 다음을 차지했다.

지난해 전체 트윗 수는 61억 건으로 전년대비 15% 증가했다.

트윗 수가 가장 많았던 스타는 방탄소년단(BTS)이었고, 엑소, 갓세븐, 몬스타엑스, 블랙핑크, 세븐틴, 백현, NCT127,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뱀뱀 등도 10위권 안에 들었다.

또한 트윗 수가 가장 빠르게 늘어난 스타에는 블랙핑크, 슈퍼엠,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스트레이키즈, 웨이션브이, 에이티즈, 엑스원, 잇지, 에이비식스, 여자아이들 등이 포함됐다.

김연정 트위터 글로벌 케이팝 파트너쉽 총괄 이사는 “소셜 미디어는 케이팝과 전 세계 팬들을 이어주는 매체”라며 “트위터는 이를 위해 케이팝 스타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쓰레기 가득했던 예전 사진 쓰지 말아달라"2019.10.23
캄보디아, 늘어나는 쓰레기에 처리 방안 고심2019.10.24
태국판 할리우드 '탈리우드' 날개짓 시작… "중국 영화시장에 집중"2019.11.20
한국발 불법쓰레기 필리핀에 또 유입… 관리당국은 뭐하나2019.11.27
'바트화 강세'에 골머리 앓는 태국… "바트화 대신 달러화 사용하자"2019.12.03
태국을 둘러싼 美中 패권경쟁… "미국, 동남아서 영향력 잃을 수도"2019.12.04
체감경기 '꽁꽁' 얼어붙은 태국… 소비자심리지수 67개월만 '최저'2019.12.09
태국 호텔업계, 에어비앤비 등 공유숙박업 규제 촉구2019.12.10
우울한 태국 모터쇼… 경기침체에 판매량 '뚝'2019.12.12
태국, 노후차량 자발적 폐차 지원 검토… 배기가스 감축 목적2019.12.13
멕시코 마약 카르텔, 태국까지 손 뻗나… 조사당국 "증거 없다"2019.12.13
'바트화 강세'에 태국 푸껫 '울상'… 호텔 객실 점유율도 하락2019.12.16
태국 코사무이 관광업 '빨간불'… 손님은 없고 호텔은 '텅텅'2019.12.18
베트남 하노이 미세먼지 원인은?… "석탄발전 때문" vs "사실 무근"2019.12.20
태국서 돌아온 캄보디아 불법체류자… 몸과 정신 성한데가 없다2019.12.20
태국 "한국서 일하는 불법체류자, 돌아오면 직업훈련기회 제공"2019.12.23
돼지콜레라에 아프리카돼지열병까지… 사면초가 내몰린 인니 축산업계2019.12.24
태국, 콘도 미분양 사례 속출… 전문가들 "공급 늦춰라"2019.12.27
[아세안 플러스] 베트남산 기아차, 태국·미얀마로 수출된다2019.12.27
침체된 태국 경제… 정부 "내년엔 회복" vs 노동계 "실업률 폭등"2019.12.30
태국, 연말연휴 교통사고 소폭 감소… 음주운전 가장 빈번2020.01.02
미국-이란 갈등에 요동치는 국제유가… 인니, '팜오일'로 위기 돌파2020.01.06
인니·미얀마, 최저임금 등 근로환경 개선 '화두'2020.01.07
태국 관광산업, '중동 정세불안과 중국 설 연휴' 호재 기대감2020.01.08
뜻대로 안되는 중국의 '인니 일대일로' 사업… 이번엔 홍수가 발목2020.01.09
필리핀, 인니 빠진 아시아 니켈 수출시장서 '新강자' 되나2020.01.09
인니는 퇴직금 인도는 비정규직… 노동개혁 둘러싼 갈등2020.01.09
태국서 벌어진 총리 찬반시위의 묘한 대결… "걸어서 지지" vs "달려서 반대"2020.01.13
필리핀에 버려진 한국 쓰레기, 19일 돌려보낸다2020.01.13
아부다비 국부펀드, 인니에 26조원 투자… 조코위, 수도이전 협력 요청2020.01.14
태국 총리 "시위는 시간 낭비"… 반정부 시위대 "내달에도 집회"2020.01.14
뿌연 미세먼지에 뒤덮힌 태국, 민간기업에 재택근무 권고2020.01.15
각국 경제인이 바라본 올해 경기전망… 베트남·인니는 '낙관' 한국·일본은 '비관'2020.01.15
조코위 인니 대통령 "새 수도는 자율주행차와 전기차로 가득할 것"2020.01.16
케이팝 '최애' 국가는 '태국'… 방탄소년단 인기 최고2020.01.16
쁘라윳 태국 총리 "건축물에 내 이름 붙이지 마라"2020.01.17
태국, '비닐봉지 사용중단' 이어 '쓰레기 수입 금지' 검토2020.01.22
태국, 우한폐렴 충격 속 관광업계 '바짝 긴장'2020.01.29
'우한폐렴 공포' 태국 내 中관광객들 "우리는 정부 믿는다"2020.01.29
중국 관광객 잡아라… 태국, 신종코로나 보험 출시2020.01.30
인니, 中축산물 수입 일시 중단… "신종코로나 동물로도 전염 가능성"2020.02.05
태국, '미세먼지 주범' 화전농업 금지 명령2020.02.07
'니켈 수출 금지' 인니, 싱가포르에 천연가스 공급 중단 결정2020.02.10
인니 보건당국 "신종코로나 예방, 수술용 마스크로도 충분하다"2020.02.12
'니켈수출·가스공급 중단' 인니, 이번엔 수입산 철강 때리기?2020.02.13
태국, 마스크 수출 불허… "자국공급 안정 우선"2020.02.14
'코로나19 공포' 인니, 박쥐 등 야생동물 거래금지2020.02.17
태국, 코로나19 사태에 무알콜·소금세 부과 연기2020.02.18
'코로나19 충격' 조코위 인니 대통령, 자국 관광업 살리기 지시2020.02.19
인니 장관의 빈곤해소 방안… "부자는 가난한 자와 결혼하라"2020.02.20
GM철수 선언한 태국서 '반값 쉐보레' 등장… "사후서비스 부실 우려"2020.02.21
'미분양 속출' 태국 콘도시장, '코로나19' 여파에 투자자도 '실종'2020.02.25
인니 장관 "관광객 끌어모을 인플루언서 고용… BTS는 몸값이 너무 비싸"2020.02.27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