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산업계 ‘셧다운공포’ 확산되는데 여전히 우왕좌왕하는 정부

아시아타임즈 / 기사승인 : 2020-02-25 16:04: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면서 우리 사회 전체가 멈춰설 위기에 놓였다. 국회가 일시적으로 봉쇄되고 사법부도 제한적인 재판 운영에 돌입했다. 전국 학교는 개학을 연기했고 주요 도시에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기면서 국민의 일상도 달라졌다. 전국에 사업장을 둔 대기업 등 산업 현장에도 초비상이 걸렸다. 사업장을 폐쇄하거나 재택근무를 하는 회사들이 속출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전국 18만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출퇴근 시차제, 재택근무 등을 자율적으로 실시하라고 권고했다.

특히 자동차 업계는 초기엔 중국 협력업체 공장이 멈춰 휴업을 했다가 재가동하였으나 자동차 부품사들이 포진한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가 급속히 퍼졌고 현대차 공장이 있는 울산에서도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셧다운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생산하더라도 소비심리가 위축돼 판매 둔화도 우려된다. 르노삼성차는 신차 출시 행사를 미루는 등 야심차게 준비한 업체들은 속앓이를 앓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여전히 우왕좌왕하고 있다. 대구·경북을 대상으로 ‘봉쇄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당정청이 발표했으나 민심이 들끓자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이라고 해명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급히 대구로 내려갔다. 문 대통령은 2주 전 대기업 총수 회동에서도 "코로나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정상적 기업 활동을 주문했지만 완전한 오판이었다.

이번 코로나 사태는 앞으로 수개월 이상 지속할 가능성이 높고 적어도 2~3년은 후유증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산업계 생산 차질이 장기화되면 산업 경쟁력이 흔들리고 국가 신용도마저 추락할 수 있다. 기업들도 비상대응 체제를 가동해야 하겠지만 정부와 지자체는 산업 현장 셧다운만은 막을 총력 지원 체제를 갖춰야 한다. 차제에 보다 더 근본적으로 민간 부문의 활력을 이끌어낼 규제 개혁도 추진하고 기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도 신속히 마련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아시아타임즈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