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대성호 실종자 가족에게 최선 다한 수색·지원 약속

박창원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1 16:19: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원희룡 지사 “가족의 일이라고 생각하고 끝까지 최선 다해 지원”
[아시아타임즈=박창원 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1일 수색 진행상황을 실종자 가족들과 함께 보고 받고 “제주도와 해양경찰청, 해양수산부 모두 저희 가족의 일이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 수색작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가족분들이 머무시는 동안 불편함이 없도록 끝까지 신경쓰겠다”며 “조금이나마 불편한 점이 있거나 추가적으로 필요한 사항에 대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실종자분들을 찾을 때 까지 서로 위로하면서 힘내주시길 바란다. 제주도도 모든 행정력을 아낌없이 투입하겠다”며 위로했다.

실종자 가족들은 20일 제주로 이동해 사고 현장 방문에 이어 사고어선 인양작업에 관한 상황도 보고 받았다.

실종자 가족들은 원희룡 지사를 비롯한 해경관계자들에게 △실종자 한명도 빠짐없이 전원 수습 △실종자 발견 시 곧바로 통영으로 헬기수속 △선미 안 집중 수색 △수색작업 진행 상황을 언론보다 가족이 먼저 알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원 지사는 “제주도는 현재 주변에서 조업 중인 민간 어선들이 수색.구조 작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해 둔 상태”라며 “가족들이 말씀 주신 사항은 반드시 지킬 수 있도록 살피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제주해양경찰서에 실종자 가족들이 현재 수색상황을 전달받을 수 있는 대책본부를 마련했으며,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