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침해 논란' 中감시카메라… 코로나19 사태로 반전되나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6 16:34: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연합뉴스/AFP)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인권침해 논란이 일었던 중국의 과도한 감시카메라가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응과정서 큰 역할을 하면서 재조명을 받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코로나19 사태를 국가위기상황으로 규정해 주민들의 동선을 추적하거나 이동을 통제했으며, 이 과정에서 감시카메라를 비롯한 스마트폰 추적과 안면인식기술이 사용됐다.

중국은 그동안 인구에 비해 경찰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감시카메라를 설치해왔다. 그러나 소수민족을 감시하는데 이 감시카메라가 동원되고 있다는 주장이 일면서 국제사회에서 큰 비판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코로나19사태로 오히려 감시카메라 기술을 적극 활용할 수 있게 됐고, 국가위기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정부의 지시를 잘 따라야한다는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감시카메라에 대한 반감이 크게 줄었다. 

호주 라 트로브 대학의 제임스 레이볼드 교수는 “사람들은 처음에 누군가 자신을 지켜보고 있다고 생각해 신경이 쓰이겠지만 시간이 지나면 이도 점차 누그러진다”며 “중국은 코로나19 사태로 이것이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배웠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