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 도륙당했다"…조국 발언한 '도륙' 뜻 무엇?

박고은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5 16:32: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박고은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사퇴 발표 전 주변 지인들에게 고백한 '도륙'의 의미에 대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5일 중앙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사퇴 발표 전 주변 지인들에게 "내 가족이 도륙당했다"라고 털어놨다.

도륙은 사람이나 짐승을 함부로 참혹하게 마구 죽이는 것을 말한다.

이는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자녀들이 검찰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조 전 장관이 심적으로 고통 받고 장관직을 수행하기 어려웠음을 나타낸다.

실제로 조 전 장관은 사퇴 입장문에서도 가족을 향한 마음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그는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돼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고통스러웠다"며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서 위로하고 챙기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고은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