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전자결제 서비스업체 외국인 지분 제한 방침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8 08:00: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 8월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베트남을 방문해 현지 금융당국 관계자들과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금융감독원)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베트남이 자국산업을 보호하고, 국가안보를 지키기 위해 전자결제 서비스업체의 외국인 지분 제한을 고려하고 있다.  


베트남 현지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중앙은행(SBV)은 7일(현지시간) 결제중개, 이머니, 모바일머니 등 전자결제 서비스업체의 외국인 지분을 49%로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SBV는 외국인 지분을 49%로 제한하면 외국인 자금을 충분히 유치하면서 자국기업도 경영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것으로 판단했다. 특히 SBV는 전자결제 서비스업체에 대한 통제권을 외국인 투자자에 완전히 넘기면 국가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봤다.

올해 상반기 말 기준 베트남의 전자지갑 서비스 27개 중 90%는 모기업 5곳이 소유하고 있었고, 이들 모기업들의 외국인 지분은 30%에서 90%까지 다양했다. 대표적으로 전자지갑 서비스인 모모를 운영하고 있는 모기업 엠서비스는 외국인 지분이 66%에 달했다.

인도네시아의 경우 전자결제 서비스와 가상화폐업체에 대한 외국인 지분을 각각 20%, 49%로 제한하고 있다.

다만 이러한 조치에 관련업계는 반발하고 나섰다.

풍 안 투안 베트남 증권투자자협회(VAFI) 사무총장은 “외국인 지분을 제한하면 충분한 자금을 조달받지 못해 전자결제 산업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국가의 금융시장과 직결되는 전자결제 서비스업체에 외국인 지분을 무조건 허용하는 정책은 자국시장을 왜곡하는 등 나쁜 결과를 낳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베트남 정부는 전체 거래에서 현금 거래가 80% 가까이를 차지하는 가운데 내년까지 비현금 거래비율을 90%까지 끌어올릴 방침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