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참사 7주기까지 진상규명"…참교육학부모회, 국회 앞서 촉구

김영봉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9 16:47: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참교육학부모회가 29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국회에 "세월호참사 7주기까지 진상규명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사진=아시아타임즈 김영봉 기자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참교육학부모회가 29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국회에 "세월호참사 7주기까지 진상을 규명하라"고 촉구했다. 

 

 참교육학부모회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늘은 세월호 참사 2389일되는 날"이라며 "참사 후 6년 6개월이라는 세월이 지나는 동안 적폐청산을 내세운 촛불정권이 들어섰고, 여대야소 국회가 구성됐다. 그러나 적폐중의 적폐 세월호 참사의 진실은 여전히 밝혀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학부모회는 "피해자 가족들은 참사 후 흘러간 시간을 가슴에 새기며 오늘도 길바닥에 서있는 현실"이라며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할 공소시효는 6개월이 채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참교육학부모회는 국회와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학부모회는 "공소시효가 지나기 전에 그 날의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국회와 대통령의 의지다.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자마자 광화문 광장에서 농성하던 세월호 유가족을 찾아 위로한 그 감동의 순간을 기억하고 있으며 분명 그 자리에서 성역 없이 진상을 밝히겠다고 국민과 세월호 피해자들에게 약속했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어 “국민은 21대 국회에서 여대야소로 만들었다”며 “세월호 같은 야만적 참사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안전사회를 만들어달라는 국민의 의지였다. 이제는 그 약속을 이행해야 할 때”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2개의 법안을 조속히 입법화해 국민의 요구에 화답해야 한다”며 “추워진 날씨, 유가족이 더 이상 길거리에 서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참교육학부모회는 이날 △특별검사 임명 및 성역 없는 수사 진행 △대통령 기록물과 세월호 관련 모든 정보 공개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 △박근혜 전 대통령 기록물 공개 등을 요구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영상] 세월호 유가족 "윤석열 검찰 못 믿겠다…21대 국회가 나서달라"호소2020.11.11
고영인 의원 "세월호 블랙박스, 박근혜 기록물 공개하라"…국민의힘에 협조 요청2020.11.10
민형배 의원, '필수노동자 열악한 환경 개선' 지원법안 발의2020.11.06
556조 슈퍼 예산안 심사 이튿날…재보궐 선거비용' 838억원 도마 위'2020.11.05
고영인 의원 "세월호 안산트라우마센터 예산 80% 삭감", 기재부 답변이...2020.11.05
[사설] 국회 내년 예산 ‘현미경 심의’로 혈세 누수 차단해야2020.11.04
국회, 556조 내년 예산안 심사 돌입…정성호 "법정시한 내 처리" 당부2020.11.04
여당-재계, '공정경제3법' 두고 입장차만 확인...정기국회서 통과될 듯2020.11.03
민주당 정정순 의원 구속…21대 국회 현역의원 첫 사례2020.11.03
첫발 뗀 '공수처 출범' 국회, 처장후보추천위 위촉에 '가속도'…여야, 온도차 여전(종합)2020.10.30
첫발 뗀 '공수처 출범' 국회, 처장후보추천위 위촉2020.10.30
"세월호참사 7주기까지 진상규명"…참교육학부모회, 국회 앞서 촉구2020.10.29
국회, 정정순 체포동의안 가결…역대 14번째2020.10.29
민주당 정정순 의원, 체포동의안 '가결'…'방탄국회' 오명 벗었다(종합)2020.10.29
국회 운영위 靑 국정감사 내주 연기…野 '참모진 불출석' 반발2020.10.29
국회, 삼성전자 간부 국회출입증 악용에 경찰에 '고발'조치2020.10.23
"세월호 CCTV 영상 조작 흔적"… 사참위, 국회에 특검 요청2020.09.22
강태형 경기도의원, '도교육청 세월호참사 희생자 추모의 날 지정' 조례 대표발의2020.08.25
'세월호·음주운전 논란' 송백경 라디오 DJ 불발2020.08.10
신규 확진 43명, 국내발생 16일만에 최다…사망자 304명, 세월호 참사와 같아2020.08.08
목포시민 10명 중 7~8명 "세월호 선체 고하도 거치 찬성"2020.07.28
[속보] 세월호 참사 피해구제 법안 '국회 본회의 통과'2020.05.20
김영봉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