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진천 격리' 교민 1차 366명 모두 음성 판정… 15일 퇴소

박고은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4 16:49: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과 인근 지역에서 철수한 교민들이 31일 임시생활시설로 지정된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도착해 생활관에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박고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인 중국 우한에서 1·2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2주간 격리된 교민 700명 중 1차 퇴소 대상자 366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15일 퇴소한다. 나머지 334명도 최종 검체 검사를 해 결과가 나오면 16일 퇴소할 예정이다.

14일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등에 따르면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 입소자 527명과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입소자 173명 중 지난달 31일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한 366명이 전날 받은 검체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보건교육을 받은 후 예정대로 15일 퇴소한다.

지난 1일 2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한 333명과 자녀 2명을 돌보기 위해 자진입소한 아버지 1명 등 334명에 대해서는 최종 검체 검사를 한 뒤 15일 결과가 나오면 16일 퇴소할 예정이다.

정부는 15∼16일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교민들을 위한 환송행사를 열 예정이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정세균 총리는 이틀에 걸쳐 경찰인재개발원 정문에서 교민들과 작별인사를 나눈다.

교민들은 퇴소일 오전 간단한 환송 행사를 마친 뒤 정부가 마련한 버스 37대를 나눠 타고 임시시설을 떠난다.

버스로 이동할 때는 2개 좌석당 1명씩 앉을 예정이다. 교민들은 서울, 대구·영남, 충북·대전·호남, 경기, 충남 등 5개 권역으로 나눠 이동해 권역별 거점에 내려 각자 거주지로 돌아간다.

정부는 퇴소한 교민에게 2∼3회 전화 연락을 할 예정이다. 추가 안내사항을 전달하고 생활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는 차원이다. 전화 연락은 본인 동의를 받고 진행한다.

거주지가 마땅히 없는 퇴소자들에 대한 지원은 별도로 하지 않을 방침이다. 중국 귀국 여부도 퇴소자가 개별적으로 판단한다.

행안부 관계자는 "거처가 따로 없다는 교민들이 40명가량 있었으나 모두 개인적 사정으로 정부가 지원할 사안은 아니라고 판단해 각자 알아서 해결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고은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