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셀 등 렘데시비르 관련주, 시간외거래서 폭락 없어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8-04 16:57: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가 '이상 반응'을 일으킨다는 소식에도 관련주가 시간외거래에서 무덤덤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렘데시비르 테마주로 여겨지는 파미셀은 4일 4.04% 오른 2만31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오후 4시부터 시작된 시간외거래에서도 강세다. 오후 4시50분 현재 전일 대비 1.51% 오른 2만3500원에 거래됐다.
 

▲ 렘데시비르/사진=연합뉴스

다른 렘데시비르 테마주도 상황은 비슷하다. 신풍제약, 진원생명과학, 한올바이오파마, 에이프로젠제약 등도 보합세거나 주가가 오히려 오르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렘데시비르 투약 상황 및 효과와 관련해 "106명에 대한 (투여) 현황을 보게 되면 이상 반응이 4건 정도 보고됐다"면서 "부작용은 각각 간 수치가 좀 상승한 것, 피부에 두드러기가 난 것, 발진이 생긴 것, 그리고 심장에서 심실이 조금 조기수축 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렘데시비르 투여 대상인 중증·위중환자는 보통 연령대가 높고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이 많다"면서 "렘데시비르 효과에 대해서는 임상 전문가들과 함께 더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특례수입' 절차를 통해 렘데시비르를 국내에 들여온 뒤 지난달 1일부터 공급하기 시작해 현재까지 33개 병원에서 중증·위중환자 108명에게 렘데시비르를 투여했다.

렘데시비르를 투약받을 수 있는 환자는 폐렴을 앓으면서 산소치료를 받고 있고 증상이 발생한 뒤 10일이 지나지 않은 중증환자다. 투약은 5일간 10㎖ 주사약 6병이 원칙이지만 필요한 경우 투약 기간을 5일 더 연장할 수 있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세계 각국이 치료제로 수입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