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 공포? 달러 개인 예금 '역대 최대'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5 17:06: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최근 몇달 새 개인들이 달러화 예금을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은행의 외화예금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개인의 은행 달러화 예금 잔액은 154억달러(약 18조원)로 8개월 전인 작년 4월 말(112억9000만 달러)과 비교해 41억1000만 달러(36.4%) 늘었다. 역대 최대치다.
 



달러화 예금이 급증한 것은 원화 예금보다 높은 예금금리, 분산 투자 수요, 달러화 강세 기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금융권은 보고 있다.

현재 미국의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는 연 1.50∼1.75%로 한은의 기준금리(연 1.25%)보다 높다.

지난해 중순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하고 국내 경기 회복이 지연되면서 달러화에 견준 원화 가치가 크게 떨어지자 달러화를 '안전자산'으로 여기는 심리도 강해졌다.

연초만 해도 달러당 1130원 언저리에 머물던 원·달러 환율은 작년 4월 들어 급등했고, 작년 8월엔 달러당 1220원대로까지 치솟기도 했다. 실제로 작년 10월 말 환율이 달러당 1160원대 초·중반대로 반락하자 10월 한 달간 달러화 개인 예금이 9억8000만 달러 증가하기도 했다.

다시 달러 가치가 오를 것에 대비해 환율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자산가들이 달러화 예금에 대거 가입한 것으로 은행권은 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올해 세계 금융위기가 올 것이라는 전망에 고액 자산가가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