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중국 전기차 시장 또 뚫었다

조광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30 17:27: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SK이노 배터리 장착, 中BAIC 프리미엄 SUV 아크폭스 '알파-T' 출시
▲ 중국 베이징자동차그룹(BAIC)은 최근 고급 전기차 브랜드 아크폭스(ARCFOX)의 첫 양산형 모델 ‘αT’를 출시했다.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중국에서 SK이노베이션 배터리가 장착된 차량이 또 출시됐다. 지난 4월 이후 두 번째다.


3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자동차그룹(BAIC)은 최근 고급 전기차 브랜드 아크폭스(ARCFOX)의 첫 양산형 모델 ‘αT’를 출시했다. αT는 베이징자동차그룹의 프리미엄 스포츠유틸리티 차량이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 초 출시한 ‘마크5’에 이어 ‘αT’에도 배터리를 공급하며, BAIC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한 중국 진출에 고삐를 죄고 있다. 이는 중국 최초로 중국 차량에 배터리가 탑재된 사례들이다. 

업계에서는 중국 현지 완성차 업체와 '배터리 코리아' 간의 합작 사례가 앞으로도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 차량에는 SK이노베이션과 중국에서 합작해 창저우에 설립한 'BEST'에서 생산하는 배터리를 적용한다.  
 
이번에 출시한 αT는 5개 버전으로 출시/판매되며, 판매가는 보조금 공제 후 24만1900~31만9900위안(약 4080만~5395만원)이다. αT는 최대 주행거리 653km, 제로백 4.6초 등의 성능과 최고출력 218마력, 93.6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또 주행차선 이탈 방지, 차량 간격 유지 등 운전자 주행을 보조하는 레벨2 수준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SK이노베이션은 마크5와 동일한 NCM811 양극재가 사용된 최첨단 배터리 셀을 공급해 긴 주행거리와 높은 출력, 그리고 자율주행 시스템 등의 구현이 가능토록 했다.

해당 배터리(NCM811)는 배터리 양극재 핵심 원료인 니켈과 코발트, 망간 비율이 각각 80%, 10%, 10%다. 통상적으로 니켈 비중이 높으면 먼 거리를 주행할 수 있지만 안전성이 낮아진다.
 
SK이노베이션은 니켈 비중을 높이면서 안전성을 높이는 안정화면에서 선도 기술을 보유해 양산하고 있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전기차 화재사고에도 유독 SK이노베이션 배터리를 탑재한 차량에서는 단 한건의 화재도 발생하지 않은 점이 이를 방증한다.
 
중국 내에서는 높은 성능을 가진 프리미엄 브랜드 임에도 가격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아크폭스 ‘αT’에 주목하고 있어 판매량이 높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광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