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위기감에…LG디스플레이도 中 출장 중단

임재덕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8 17:39: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LG디스플레이, 28일부터 임직원 중국출장 잠정 중단
LG 계열사 중 LG전자 이어 두 번째

[아시아타임즈=임재덕 기자] LG디스플레이가 28일부터 임직원들의 중국출장을 잠정 중단키로 했다. LG 전자계열사 가운데 LG전자에 이어 두 번째 사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 폐렴)이 중국 전역으로 확산하면서, 산업계 전반의 우려가 커진 영향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날 "이미 중국을 방문한 직원에 대해서는 발열여부 및 기타 특이사항을 체크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감염예방 행동요령을 안내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 LG디스플레이 로고. =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광저우에서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당초 중국 출장 자제령을 내렸지만, 사태가 중국 전역으로 악화하자 한 단계 강화해 아예 중국 출장 자체를 중단하기로 한 것이다. 

 

앞서 같은 그룹 내 맏형격인 LG전자도 이날 오전부터 중국 출장을 금지한 바 있다.

 

한편, 지난달 중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약 한 달 남짓 기간 전 세계에서 2000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감염됐다.

28일 오전 8시 기준 중국 본토에서만 2889명이 확진 판정을 받고 이 가운데 82명이 사망했으며, 태국과 일본, 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를 넘어 호주, 프랑스, 미국, 캐나다까지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재덕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