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김정은 사과에도 "북한군 행위 규탄" 한 목소리

김영봉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5 17:47: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민주당, "비무장 민간인 사살행위 결코 용납 못해"
국민의 힘, "여야공동결의문 통해 북의 야만행위에 대한 분노 및 확고한 대응 담아야"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대단히 미안"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북한군의 총격에 의해 사망한 사건이 발생하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우리측에 공식 사과했다. 당장 정치권은 여야를 막론하고 북한군 비윤리적인 행태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북한이 우리 정부와 정치권의 해명요구에 즉각적인 반응과 함께 사과한 자체가 매우 이례적인이라는 평가가 나오지만, 여의도 정치권은 북한군 행위를 규탄하며 민심 살피기에 나선 모습이다.  

▲ 국회의사당. 사진=아시아타임즈 김영봉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어떤 이유로도 비무장 민간인을 사살하는 행위는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당은 북한군 행위에 대해 규탄한다”는 입장을 냈다. 

홍정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오늘 김정은 위원장이 통지문을 통해 민간인 피살사건과 관련, 우리 국민에게 사과의 뜻을 전달했다”며 “이에 대한 즉각적인 답변과 김 위원장의 직접 사과는 이전과는 다른 경우라 주목한다”고 말했다.

홍 대변인은 이어 “북한에서는 통지문에 이어 우리 국민들이 신뢰할 수준까지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발표 등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야당인 국민의힘(전 미래통합당)은 민주당 보다 더 강하게 북한의 행위를 규탄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대한민국 국민에게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운 북한의 반인륜적 만행을 목격하고서야 여당이 북한의 실체에 감았던 눈을 뜬 것은 다행이다”며 “오는 28일 예정된 국회대북규탄 여야공동결의문은 북의 야만행위에 대한 분노,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확고하게 대응하겠다는 국민의 목소리를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이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대한민국과 국제사회의 단호한 응징이 따를 것임을 엄중히 경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우리 측에 보낸 통일전선부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가뜩이나 악성 비루스(코로나19)병마 위협으로 신고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 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봉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