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4년간 회계오류..."단순 실수, 실적 영향 없어"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7 17:53: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지난 4년간 재무제표에서 빌린 주식을 보유 주식으로 잘못 계산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신한금융투자는 지난 2016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재무재표 작성 과정에서 일부 차입 주식을 직접 보유한 것으로 계상했다.


이에 따라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자산(주식) 항목과 부채(매도유가증권) 항목이 각각 1112억원·1438억원·1519억원 과대 계상됐다.

또한 영업수익(평가이익·거래이익)과 영업비용(평가손실·거래손실) 항목도 각각 1112억원, 2391억원, 2822억원 늘려 기재됐다. 다만 영업수익과 비용이 함께 늘어 영업이익과 순이익 항목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단순실수로 재무제표 수정이 필요한 분기·연도말 재무제표는 한달 내에 수정 공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