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피켓시위 노조 간부 징계 정당"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8 19:13: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포스코가 특정 직원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거나 피켓 시위를 해 피해를 준 노동조합 간부를 징계한 것은 정당하다는 판정이 나왔다.


18일 포스코와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에 따르면 경북지방노동위원회는 17일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가 포스코를 상대로 낸 부당징계 및 부당노동행위 구제신청을 기각했다.
 

▲사진=포스코

포스코는 2019년 3∼7월 사이에 포스코지회 소속 간부 12명이 특정 직원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거나 피켓 시위를 해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다며 지난해 7월 26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경고와 정직 등 징계를 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지회는 "민주노총 조합원이란 이유로 탈퇴를 강요하고 조합원에게 '직장 내 괴롭힘'을 일삼는 직원의 집 앞에서 1인 시위를 했을 뿐인데 징계한 것은 부당하다"며 경북지노위에 부당징계 및 부당노동행위 구제신청을 했다.

포스코지회 관계자는 "논의를 거쳐 상급 기관인 중앙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