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카, "내 차 팔 때 비교 견적 3번 이상 받아"

천원기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7 19:32: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국내 최대 직영 중고차 기업 케이카는 성인남녀 593명을 대상으로 ‘내 차 팔기’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타던 차를 팔기 위해 미리 내 차 견적을 최소 3회 이상 받아 보는 것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그래픽=케이카)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국내 최대 직영 중고차 기업 케이카는 성인남녀 593명을 대상으로 ‘내 차 팔기’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타던 차를 팔기 위해 미리 내 차 견적을 최소 3회 이상 받아 보는 것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1월 29일부터 2월 9일까지 열흘간 진행됐으며, 성인남녀 593명이 참여했다.

 

먼저 ‘타던 차를 팔기 위해 여러 채널을 활용해 내 차 가격을 확인해 볼 생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90.4%가 ‘있다’라고 응답했으며, ‘가장 좋은 가격을 받고 팔기 위해 견적을 몇 회까지 받아 비교해 볼 의향이 있는가’에 대해 응답자의 36.9%가 ‘3회’라고 답했다.

 

뒤이어 ‘2회’는 30.7%, 4회 이상이라고 답한 참여자도 22.4%로 나타났다.

 

최근 내 차의 시세를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한 채널이 등장하면서 차량을 판매할 때 다수의 매입 견적을 비교해보고 판매하려는 소비자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차량을 판매하는 방식으로는 45.7%가 ‘내가 있는 곳으로 매입평가사가 직접 와서 사간다’를 선택해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카 내차팔기 홈서비스의 경우,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고객이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방문해 차량의 견적을 내준다. 다음으로 ‘모바일 앱에 내 차를 올리면 딜러가 가격을 제시’하는 형태도 44.4%를 차지해 직접 매장을 방문하지 않고 온라인으로 신청한 뒤 타던 차를 파는 방식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내 차를 판매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에 대해서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6.8%가 ‘얼마나 높은 가격을 쳐주는가’라고 답해 자신이 보유한 차량의 상태 대비 최대한 높은 가격으로 차를 판매하고자 하는 욕구가 큰 것을 알 수 있었다.

 

이어 ‘차량 인수와 입금까지 빠른 일 처리’가 2위를 차지해 최대한 빠르게 차량을 처분하고 싶어했다.

 

이밖에 ‘친절한 응대’, ‘매입 업체 브랜드 및 서비스 인지도’ 등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인국 K카 대표이사는 “과거에는 타던 차를 팔기 위해 중고차 단지를 방문하는 등 직접 발품을 팔았다면, 최근에는 모바일 앱 등을 통해 미리 시세를 확인하고 집 앞에서 손쉽게 판매하는 방식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케이카는 고객의 편의성과 차량 판매 만족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내차팔기 홈서비스 강화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원기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