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스틴베스트, 대림산업-셀트리온-대한항공 등 '말썽쟁이' 기업 선정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6 21:07: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의결권 자문사 서스틴베스트가 올해 정기 주주총회에 논란이 될 만한 안건을 상정할 것으로 예상되는 '말썽쟁이' 기업 10곳을 선정했다.


서스틴베스트는 26일 보고서를 내고 국민연금을 비롯한 기관투자자가 최근 지분 보유 목적을 '일반투자' 목적으로 변경한 기업 가운데 주주총회 쟁점 안건을 보유한 기업 10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사진=대한항공

서스틴베스트는 우선 기업집단 동일인(총수)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과 관련해 한진칼, 대림산업, 롯데쇼핑, 만도, 현대백화점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 업체는 "한진칼 사내이사 임기 만료를 앞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우 과거 기업가치를 훼손한 이력이 있다는 점에서 적격성에 대한 우려가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회장은 지난 5년간 대한항공이 항공 안전 관련 행정처분 10건에 대해 과징금 76억원을 받는 동안 이 회사의 대표이사로 재직했으며, 근로기준법 위반과 관련해서도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스틴베스트는 대림산업의 사내이사인 이해욱 대림그룹 회장에 대해서도 "부당 공동행위 및 부당 내부거래 혐의로 불구속 기소 처분을 받은 바 있다"며 "기업 가치 훼손 및 주주권익 침해 이력을 고려할 때 적격성에 대한 우려가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서스틴베스트는 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경우 업무상 배임 및 횡령 혐의 등으로 기소된 바 있으므로 법령상 결격 사유에 해당한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이해욱 대림그룹 회장에 대해서도 "과거 대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이력이 있으므로 사내이사로서 적격성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에 대해서는 현대백화점과 현대그린푸드의 지분을 동시에 보유하고 있어 이해 상충 소지가 있다는 점을 문제 삼았다.

한편 배당 안건과 관련해 과소 배당이 우려되는 기업으로는 대림산업, 현대백화점, 에스엠이 선정됐다.

서스틴베스트는 "해당 기업들은 재무 건전성이나 잉여 현금 흐름 등을 고려했을 때 배당 지급 여력이 있는데도 배당 성향 및 배당수익률이 동종 업계와 비교해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사 및 감사 보수 한도 안건과 관련해 문제 소지가 있는 기업으로는 롯데쇼핑과 셀트리온, 대한항공이 꼽혔다. 앞서 국민연금은 이들 기업의 이사·감사 보수 한도 안건과 관련해 1회 이상 반대 의결권을 행사한 바 있다.

그 외 신한지주와 삼성전기 등은 사내·사외이사의 적격성 및 독립성 부분에서 우려가 존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스틴베스트는 "해당 기업들은 문제의 소지가 있는 안건을 예전처럼 쉽게 주총에 상정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국민연금 등 기관투자자들의 수탁자 책임 활동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의당 박창진, 대한항공 노동자 손잡고 권익보호 나선다2020.02.12
[전문] 대한항공 노조, 조현아 한진칼 주주제안 "회사 망가지는 꼴 두고보지 않겠다" 경고2020.02.14
대한항공, 학부모 된 직원 자녀에 '선물+축하 메시지'2020.02.17
[전문] '3자 주주연합' 추천한 한진칼 이사후보,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 돌연 사퇴2020.02.18
대한항공, 코로나 19 사태 피해 지역인 우한에 마스크 4만장 지원2020.02.19
'코로나19 심각'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 4개월 간 임금 25% 자진 반납2020.02.24
‘코로나19’에 마른수건 짜는 항공업계...임원이어 직원들도 ‘임금삭감’2020.02.24
'코로나19' 심각단계에 에어서울, 항공 전노선 운항중단 검토2020.02.25
베트남, 韓항공편 줄줄이 취소… 한국인 코로나19 감시 강화2020.02.25
대한항공 비상, 승무원 코로나19 확진…인천공항 IOC 폐쇄2020.02.25
대한항공 승무원, 코로나19 확진…"해당 승무원 텔아비브 및 LA비행" 주장 나와2020.02.25
'코로나19, 항공업계 직격’...2월 여객수 전년比 '40%' 급감2020.02.25
'코로나 여파' 에어서울, 대표 및 임원진 급여 100% 반납…항공편 운휴 확대2020.02.25
아시아나항공, 운영자금 '2000억원 수혈'2020.02.25
이스타항공, 코로나19 확산 예방 위해 공항에 '손소독제 비치'2020.02.26
서스틴베스트, 대림산업-셀트리온-대한항공 등 '말썽쟁이' 기업 선정2020.02.26
‘꽁꽁 막힌 하늘길’...항공업계, 정부·공항공사에 ‘SOS’2020.02.28
[전문] 저비용항공사 사장단 "벼랑 끝, 긴급 금융지원 절실"2020.02.28
대한항공, 미국노선 방역강화 "37.5도 넘으면 탑승거부"2020.02.28
"속지 않겠다"...대한항공 등 한진 계열 3대 노조, KCGI 회동 '거절'2020.02.28
대한항공, 코로나19에 조용한 ‘창립51주년’…“새 씨앗 뿌려 가자”2020.03.02
[전문] KCGI 등 주주연합, 한진칼 주총 앞두고 대한항공 등 계열사에 날린 경고2020.03.03
'대한항공 리베이트 논란' 채이배 의원 "임원 180억원 받았다" 수사촉구2020.03.04
대한항공, 코로나19 확산에 전노선 발열체크…'37.5도 넘으면 탑승 거부'2020.03.05
3자 연합 "대한항공 리베이트 의혹, 조원태 개입 가능성 커"2020.03.07
대한항공 승무원 또 코로나19 확진…첫 환자와 같은 항공기 탑승2020.03.07
"연락도 받지 않더라"...대한항공 일방적 항공편 취소에 소비자 '분통'2020.03.09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