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등 여당, 총선 앞두고 뜬금없는 '배달의민족' 저격...표 얻기 나서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5 21:14: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가 여당과 함께 배달앱 1위 업체인 '배달의민족'의 수수료 부과 방식 변경에 대해 독과점의 횡포라고 비판한 데 이어 공공 배달앱 개발 방안을 제시했다.


이 지사는 5일 페이스북에 "자영업자들의 고통이 극심한 이때 배달의민족 등 배달앱 업체들이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일방적 이용료 인상으로 과도한 이윤을 추구하며 자영업자들을 나락으로 내몰고 있다"며 이 같은 경기도 차원의 계획을 밝혔다.

이 지사는 "공정한 시장경제질서를 어지럽히는 독점과 힘의 횡포를 억제하는 것은 공정거래위원회만이 아니라 지방정부를 포함한 모든 정부기관의 책무"라며 "입법으로 해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지만, 이를 기다리지 않고 공공앱 개발 등 지금 당장 경기도가 할 수 있는 일부터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공공앱 개발에 대비해 강임준 군산시장과 통화해 군산시가 최근 개발한 '배달의 명수' 상표 공동 사용을 동의받았고, 이 분야 전문가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고도 밝혔다.

이와 관련, 이 지사는 6일 오후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주식회사, 경기도콘텐츠진흥원 등 공공기관, 관련 부서 등과 함께 긴급회의를 통해 현황을 점검하고 공공앱 개발 등 대응 방침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4일 페이스북에 배달의민족을 겨냥해 "안 그래도 힘든 상황에서 힘 좀 가졌다고 힘없는 다수에게 피해를 입히며 부당한 이익을 얻으면 되겠느냐"며 정책 아이디어 제안을 요청했다.

이는 배달의민족이 지난 1일 수수료 제도를 정액제에서 정률제로 바꾸면서 소상공인들이 "금액에 제한이 있는 정액제와 비교해 매출 규모에 따라 수수료가 기하급수로 증가하는 정률제는 소상공인들에게 큰 부담이 된다"며 반발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이 지사는 "방역에나 관심을 가지라든가, 공산주의자냐는 등의 지적도 있었다"면서 "그러나 경기도지사가 바보도 아니고 이 정도 멀티플레이는 얼마든지 가능하고 미국에선 독과점기업 해체 명령까지 하고 있으니 공산주의라는 주장은 논박할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다.

국내 배달앱 시장은 업계 1위 배달의민족과 2위 요기요의 합병 발표로 사실상 시장의 99%를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 한 회사가 차지하게 됐다.

이 지사 뿐 아니라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은 5일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의 권익 보호를 위한 4·15 총선 공동 정책 공약으로 발표하면서 "특히 배달 앱 '배달의 민족'의 과도한 수수료 책정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도 특별법에 담을 것"이라고 밝혔다.

총선을 앞두고 소상공인의 표를 얻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달콤커피, O2O기업 ‘배달의 민족·야놀자’ 로봇카페 비트 도입2018.08.22
배달의 민족 "3~4%광고비 정말 과한가?"...프랜차이즈산업협회와 '정면충돌'2018.10.05
배달의 민족, 결제창 접속 오류, 주말 할인쿠폰 때문이라는데…2019.04.15
배달의 민족, 2만원 쿠폰 주는 할인정복 이벤트 10시까지 연장2019.04.30
"머리카락에 쇠붙이까지"…위생 사각지대 '배달의 민족'2019.09.26
'배달의 민족' 인수 합병, 부풀어 오르는 '가격 인상론'2019.12.17
'독과점 우려'...배민-DH 기업결합, 을지로위 "공정위, 면밀히 검토하라"(종합)2020.01.06
[마켓Q]"배달의민족 20배 '대박'에도 아직 배고파...미국 공략 하겠다"2020.01.18
BBQ치킨, 배달의민족과 함께 최대 6000원 할인 이벤트 진행2020.01.20
호식이두마리치킨, 배달의민족 3,000원 할인 이벤트 진행2020.02.18
배달의민족, '코로나19'에 라이더에게 주당 50만원 생계비 보전2020.02.26
배달의 민족, 코로나로 어려운 소상공인·의료진에 '300억원 지원'2020.03.24
반찬가게 '오레시피', 배달의 민족 할인 이벤트 실시2020.03.27
CU, 업계 최초 24시간 배달 서비스 실시한다2020.03.30
‘간편한 한끼 선호’ 소비트렌드 겨냥 배달·포장 프랜차이즈 매출 증가2020.03.30
배달의민족, 1일부터 수수료 중심 새 요금 ‘오픈서비스’ 도입2020.04.01
에이블씨엔씨 미샤, 김집사 손잡고 배달 서비스 시작2020.04.01
이재명 등 여당, 총선 앞두고 뜬금없는 '배달의민족' 저격...표 얻기 나서2020.04.05
'배민' 수수료 개편에 칼 빼든 민주당 "소상공인 부담 줄이겠다" 맞불2020.04.06
[전문] 김범준 대표, 배달의민족 수수료 개편 공식 사과 "보완방안 찾겠다"2020.04.06
배달의민족, 소상공인·정치권 비판에 '5.8% 정률제 재검토'2020.04.06
"언택트가 대세"…외식업계, '비대면 배달 서비스' 잰걸음2020.04.07
‘오락가락’ 배달의민족...'인상 없다→사실상 인상→재검토', 공공앱 뜬다(종합)2020.04.06
’사과 무색‘ 배민 배신...커지는 불매운동+공공 앱 도입 움직임2020.04.07
코리아센터, 지자체용 '공공 배달앱' 개발 지원2020.04.07
배신의민족 된 배달의민족...수수료 후폭풍에 ‘호감→비호감'2020.04.10
[속보] 백기든 배달의민족, 새 요금체계 열흘만에 '철회'2020.04.10
[전문] '백기' 배달의민족, 김범준 대표 "새 요금체계 백지화, 이전 체제로"2020.04.10
백기든 배달의민족, 새 요금제 백지화…네티즌 "늦었다. 공공앱 개발시급"(종합)2020.04.10
[뒤끝토크] '小貪大失'...꼼수에 망신살 뻗친 배달의민족, 공공 배달앱 역습이...2020.04.14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