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미국-러시아 등 주요국 코로나 확진자 최대치 경신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1 21:44: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일본과 미국 러시아 등 세계 주요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글로벌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공포가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1일 오후 6시15분(이하 현지시간) 기준 2560명이 새로 파악됐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보도했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2500명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달 18일 2201명을 기록해 처음으로 2000명을 넘었다. 19일에는 2388명, 20일에는 2426명에 달했고 21일까지 나흘 연속 기록을 경신했다.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13만1627명에 달했다. 사망자는 13명 늘어나 1987명이다.

수도 도쿄도(東京都)에서는 신규 확진자 539명이 보고돼 이틀 만에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일본 정부는 이날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국내 여행 장려 정책인 '고투 트래블'(Go To Travel)을 수정하기로 했다.

고투 트래블은 여행 비용 일부를 세금으로 지원하는 제도다.

일본 정부는 감염이 확산하는 지역을 목적지로 하는 여행의 신규 예약을 중단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또 각 광역자치단체에 외식 장려 정책인 '고투 이트'(Go To Eat)의 수정을 검토하도록 요청했다.

매입가격보다 더 많은 액수를 식당에서 결재할 수 있는 외식 상품권 신규 발행을 일시적으로 중단할지 검토하도록 한 것이다.

일본 정부는 애초 경기가 위축될 것을 우려해 이들 정책을 그대로 강행할 태세였으나 확진자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정책을 수정해야 한다는 비판이 쏟아지자 뒤늦게 제도를 보완하는 양상이다.
 

▲미국 위스콘신주 메디슨의 UW 헬스 병원 코로나19 치료병동에서 한 간호사가 개인보호장비를 착용하고 있다.

미국 역시 하루 신규 환자가 18만7000여명에 달하며 또다시 확진자가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18만7833명이나 나오며 종전 기록인 지난 13일의 17만7224명을 다시 뛰어넘었다.

일부 보건 전문가들이 우려한 대로 '신규 환자 하루 20만명'을 향해 다가가는 모양새다.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환자 수 역시 16만5029명으로 팬데믹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CNN은 20일 보도했다. 1주 전과 비교해도 25%나 증가했다.

주별 상황을 봐도 사실상 전국이 확산지인 셈이다. 50개 주 가운데 44곳에서 1주일간의 신규 환자가 전주보다 10% 이상 증가했고, 감소한 곳은 하와이주 1곳뿐이었다.

사망자도 2015명으로 집계되며 약 6개월 만에 2000명 선을 넘어섰다. 미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하루 2000명을 넘긴 것은 5월 6일(2344명) 이후 처음이다.

문제는 앞으로 사망자가 더 증가할 것이란 점이다. 감염자가 늘면 통상 2∼3주의 시차를 두고 사망자도 증가하는데 감염자 수가 여전히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기 때문이다. 워싱턴대 의과대학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는 12월 18일까지 미국에서 하루 23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올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확산방지 대책본부는 21일 "지난 하루 동안 전국 85개 지역에서 2만482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가 206만4748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현지 신규 확진자 수는 이번 주 들어 벌써 네 번째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16일 2만2778명, 19일 2만3610명, 20일 2만4318명으로 빠르게 증가하며 최다 기록을 경신하다 이날 다시 최대치로 뛴 것이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미국, 인도, 브라질, 프랑스에 이어 여전히 세계 5위 규모다. 이날 수도 모스크바의 신규 확진자도 처음으로 7000명대를 넘어(7168명) 누적 확진자 수를 54만7138명까지 키웠다. 하루 사망자도 전국에서 역대 최대치인 467명이나 나와 누적 사망자가 3만5778명으로 증가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