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운용, 펀드 실사 후 '상각' 계획…일부 판매사 반발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6 23:00: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라임자산운용이 삼일회계법인의 실사가 진행 중인 펀드에 대해 필요하면 회계상 손실로 처리하는 '상각' 처리 계획을 밝히자 일부 판매사가 반발하고 있다.


라임자산운용 측은 16일 실사 후 펀드 자산별 평가가격을 조정해 기준가격에 반영할 것이라는 전날 발표에 대해 "현재로서는 기준가격 반영은 상각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는 삼일회계법인의 실사보고서 내용을 반영해 펀드 자산 가치를 조정하겠다는 것으로, 이 경우 회수가 어려운 부실 자산을 털어내는 상각 처리를 하게 되면 자산 가치 감소는 불가피하다.

삼일회계법인은 지난해 11월부터 라임자산운용의 3개 모펀드와 157개 자펀드에 대해 실사를 벌이고 있고 다음 달 결과를 내놓을 계획이다. 규모는 1조5587억원 규모다.

펀드 자산에 대해 A·B·C 등급으로 구분해 부실 가능성을 구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라임자산운용은 현 상황의 심각성과 투자자산의 불확실성으로 기준가격 조정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것을 고려해 상각 계획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감독원도 실사 결과가 나오면 그 내용을 반영해 합리적인 펀드자산 가치를 찾아내는 작업이 필요하고 그 과정에서 상각 처리는 불가피한 수순이라는 입장이다. 상각 처리 없이 기준가격을 반영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부 펀드 판매사는 실사 결과 발표 이후 곧바로 상각 처리하는 것에는 반대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일부 판매사들은 최근 은행과 증권사 등 16개 판매사로 구성된 협의체의 간사인 우리은행 측에 반대 의견서를 제출했다.

금감원 측은 이와 관련해 "펀드 기준가격을 확정하기 싫은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며 "상각 처리를 하지 않으면 언젠가 펀드 자산이 다시 살아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는 것인지 모르겠으나 이는 시간 끌기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편,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이날 "(삼일회계볍인의) 실사 결과가 1월 말이나 2월 초쯤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회계법인이 실사하는 과정이 생각보다 길어졌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펀드) 상환 계획과 대책이 무엇이냐는 얘기가 있는데 거기(실사)까지를 해야 완결성이 있다"며 "완결성을 갖추고자 해서 늦어진 것이지 우리(금융당국)가 방치하거나 숨기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