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틸리 서양철학사-소크라테스와 플라톤부터 니체와 러셀까지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1 23:09: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어떤 철학 교수는 "철학사는 특색과 장점이 저마다 다를 수 있기 때문에 그 종류도 또한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라고 말했다. 우리나라에는 독일어권과 영미권의 철학사 책들이 있는데, 각각 장단점들이 있겠지만, 다양하게 번역돼 나오는 것이 교양의 수준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널리 읽히는 러셀의 '서양철학사'는 훌륭한 철학자가 쓴 좋은 책이긴 하지만, 너무 독창성에 치우친 나머지 철학사에 대한 공정성과 균형 잡힌 객관성이 다소 떨어진다. 그래서 교양과 철학 개론을 위해서는 철학 교수의 공정하고 균형 잡힌 철학사 책이 더 나을 수 있다. 틸리 교수의 '서양철학사'는 미국 각 대학에서 20세기 전반에 걸쳐 철학 교재로 많이 채택된 책이다.
 



철학의 명문인 프린스턴 대학교에서 철학 교수로 평생 봉직한 프랭크 틸리 교수가 쓴 이 책의 가장 탁월한 특징은 객관성과 공정성이다. 틸리 교수는 철학사에서 나중에 등장하는 체계들이 앞선 학파에 대해 아주 훌륭한 비판을 제공한다는 확신을 갖고서 자신의 비판을 최소한으로 줄였다.

이 책의 꾸준한 성공 비결을 설명하는 또 다른 특징은 사상가들이 철학 운동 안에서 차지하는 위치를 제시하는 데서 드러난 균형 감각이다. 틸리는 역사적 발전에서 내적 논리를 분별해내면서도 개별 철학자들에게 영향을 주는 사회·정치·문화적 요소들을 인정했다. 철학자를 철학 운동 안에 놓고 보는 틸리의 솜씨는 근대철학의 구조를 짜는 데서 특히 뛰어났다.

이 책이 보여주는 마지막 특징은 틸리 교수가 가진 문체의 명료함과 단순성이다. 틸리는 역사적 철학자들과 그들의 관계에 대한 자신의 이해를 명료하게 하려는 목적으로 이 책을 썼고, 이러한 명료함은 이 책 전체에 스며들어 있다.

철학사 연구는 철학적 사색을 위한 유용한 준비 과정으로 이바지한다. 이는 사유의 좀 더 단순한 구성에서 좀 더 복잡하고 까다로운 구성으로 나아가면서, 인간의 철학적 경험을 회고하고, 지성의 추상적 사유를 훈련시킨다.

과거의 이론에 대한 연구는 자신의 세계관을 이해하는 데 필수불가결한 도움을 준다. 이는 철학이 다른 형태의 창의적 활동보다 철저한 역사적 정향을 전제하기 때문이다. 과학자는 현재의 지식 상태에 대한 본질적인 내용을 파악할 수 있다면, 성공적으로 독창적인 연구를 수행할 수 있다.

예술가는 예술사에 대하여 제한적인 지식을 갖고 있어도, 위대한 예술을 성취할 수 있다. 그러나 선배의 작업에서 절대적으로 독립해 철학 체계를 구성하려는 사람은 문명의 출발기에 나타나는 조잡한 이론을 초월할 생각일랑 아예 포기해야 한다.

철학사는 건설적인 철학자에게 꼭 필요한 재료를 제공하는 과거의 철학적 통찰의 저장소이다. 철학자는 한편으로 동 시대의 다른 분과로부터, 다른 한편으로 철학사로부터 자료를 끌어낸다.

그래서 철학사는 지난날 철학자들의 업적에 대한 요약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미래의 철학적 탐구를 위한 필수불가결한 재료도 제공한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