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조 증안펀드' 투자관리위원장에 강신우 전 한국투자공사 CIO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7 23:40: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10조7000억원 규모의 '다함께코리아펀드'(증권시장 안정펀드, 이하 증안펀드) 투자관리위원장에 강신우 전 한국투자공사(KIC) 투자운용본부장(CIO·사진)이 선임됐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증안펀드 투자관리위원회는 최근 강 전 투자운용본부장을 위원장으로 선임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신임 강 위원장은 2016년부터 작년까지 한국투자공사 투자책임자를 맡아 국부펀드를 운용한 바 있다. 이에 앞서 강 위원장은 한화자산운용 대표이사, 한국투자신탁운용 부사장 등도 지냈다.

강 위원장 외에 투자관리위원에는 KDB산업은행과 KB금융지주·우리금융지주·하나금융지주·신한금융지주·농협금융지주, 미래에셋대우, 삼성생명, 부산은행 등 주요 출자기관 인사가 1명씩 포함됐다.

또 민간위원으로 정재만 숭실대 교수가 참여하는 등 11명으로 구성됐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증안펀드 1차 자금 납입분 약 3조원의 총괄 주관사를 맡아 오는 9일 설정을 마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가며, 출자사 10여 곳은 자펀드 형태로 독립적 운용이 가능하다. 투자관리위원회는 증안펀드 자금의 집행, 환매 시점 등 투자 지침을 마련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