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대학 취업 도우미] 동덕여대, '여대'만의 강점으로 여성 전문인력 육성… "인문·사회, 예·체능 위한 투트랙 지원"

백두산 / 기사승인 : 2019-01-29 06:30: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난 21일 동덕여대 일자리센터에서 기자와 인터뷰 중인 이상섭 동덕여대 취업지원센터장(우). (사진=백두산 기자)

[아시아타임즈=백두산 기자] 동덕여자대학교 취업지원센터는 여성 전문 인력의 성공적인 사회진출 확대를 위해 다양한 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진로·취업·창업 관련 원스탑 서비스 제공을 위해 기능 통합형 본부를 설치하고, 예체능 취·창업 특화프로그램도 진행 중이다.


동덕여대의 취업 지원 프로그램 활성화에는 'ARETE 포트폴리오‘가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재학생의 진로설계·경력개발·취업활동을 효과적으로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학교의 학사제도, 학사운영, 역량체계, 교육과정 등과 연계를 통해 운영된다. 학생들은 ’ARETE 포트폴리오‘를 통해 역량 진단과 개발, 비교과프로그램의 신청과 관리, 교수상담을 비롯한 진로·심리·학습상담, 취업준비와 채용정보 탐색 등 통합적으로 관리가 가능하다.


학생들의 취업 지원을 위해 동덕여대 교수들도 발 벗고 나서고 있다. ‘취업 전담 교수제’를 통해 각 전공(학과)별 취업 전담 교수들이 전공역량과 진로, 취업분야를 도출하고, 학과별 취업경쟁력 확보와 취업지도 내실화를 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교수들이 학생들의 취업 지원을 적극적으로 돕도록 이를 교수 업적 평가에도 반영토록 하고 있다.


예·체능 계열 학생이 많은 학교의 특성에 맞춰 학생들의 취업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도 마련돼 있다. ‘동덕 엘리트 프로그램’은 문화·예술 산업에 관심 있는 예·체능계 재학생의 진로탐색을 지원하기 위해 프로그램 기획과 현장 체험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직무 종사자의 멘토링과 취업 동아리 교육 등을 통해 재학생의 취업 역량 강화를 도모하고 있다.


동덕여대 'ARETE 포트폴리오‘. (사진=동덕여대 제공)

동덕여대 취업지원센터는 '여대'가 가지고 있는 강점을 최대한 살릴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이를 통해 예·체능계열 취업 지원 강화가 오히려 동덕여대만의 강점이 될 수 있도록 한다는게 이상섭 취업지원센터장의 설명이다.


“동덕여대는 여대라는 특성상 공대 보다는 인문·사회, 예·체능을 전공으로 하는 학생들이 대다수입니다. 아무래도 최근 취업 트렌드인 공대가 없기 때문에 취업률에서 손해를 보는 부분이 있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인문·사회, 예·체능을 저희 학교만의 강점으로 바꿔 학생들이 전문성을 가진 인력으로 사회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게 저희 목표입니다.


이를 위해서 인문·사회계열 학생들을 위해선 일반 취업 지원 프로그램과 예·체능 학생들을 위한 예·체능계 특화 프로그램 투 트랙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추후에는 이 프로그램들을 묶어 융합 프로그램으로 만들고자 하는 계획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학생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도 계속되고 있다. 일자리 본부 위치를 학생들이 접근하기 쉬운 곳으로 옮겼을 뿐만 아니라 프로그램 만족도 조사 등을 통해 취업 특강을 인기 특강 중심으로 구성했다.


“학생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건물의 2층이나 3층에 위치한 곳에는 잘 방문하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뚜렷한 목적이 있지 않으면 일부러 시간 내 들르려고 하지 않거든요. 그래서 저희는 대학 내 일자리본부를 전부 1층에 만들었습니다. 특히 학생들이 붐비는 곳을 중심으로 만들어둬 학생들이 오며가며 쉽게 들를 수 있도록 한 것이죠.


온라인을 통한 접근성도 향상시키기 위해 ‘ARETE 포트폴리오’ 시스템 고도화도 계속 진행 중입니다. 한 곳에서 학생들이 필요한 모든 정보를 간편하게 얻을 수 있도록 해 접근력을 높이고자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취업 특강을 하게 되면 항상 프로그램 만족도 조사를 하고 있는데 이 조사를 토대로 학생들에게 필요하거나 인기 있는 특강 중심으로 바꾸고, 다소 인기가 적은 특강들의 경우엔 범위를 축소해 단과대학에서 진행 하는 식으로 변경했습니다”


'인생의 전환점은 노력을 하는 사람에게 찾아온다'고 말하는 이 센터장. 그는 취준생들에게 다소 귀찮더라도 학교 취업지원센터의 공지나 팝업, 안내사항 등을 꼼꼼히 확인해 좋은 기회를 잡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희가 온·오프라인으로 학생들의 취업을 지원하기 위한 홍보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희가 홍보를 하더라도 학생들이 호응을 해주지 않으면 큰 의미가 없어요. 그리고 변화라는 것은 노력을 해야지만 생기는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학생들이 작은 노력이라도 해보길 권하고 싶습니다. 온라인에서 몇 번 클릭해 읽어보는 게 어려운 일은 아니잖아요. 학생들이 관심을 갖고 안내사항이라도 확인해본다면 자신의 인생이 바뀔 수도 있는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기회를 통해 자신이 잘 할 수 있고, 좋아하는 일을 찾아 성공적인 삶을 살아가길 바랍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